KT가 1000억 쏜다…`콘텐츠 펀드` 뭐지?

중소 제작사 영상ㆍ게임 등 발굴… 인프라 지원도 확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KT가 1000억 쏜다…`콘텐츠 펀드` 뭐지?
KT가 중소 콘텐츠 제작자들을 위해 총 1000억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한다. 이를 통해, 중소 제작사들의 영상, 게임 등의 콘텐츠를 발굴하고, 글로벌 미디어 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는 토대를 조성한다는 구상이다.

17일 이석채 KT 회장은 서울 광화문 KT올레스퀘어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중소 콘텐츠 사업자들과 동반성장을 통해 글로벌 미디어그룹으로 도약하겠다고 비전을 밝혔다.

이 회장은 "`강남스타일'에서 보듯이 우리 문화의 수준이 세계로 뻗어나갈 만큼 성장하고 있다"며 "재능있는 콘텐츠 창작자들이 자유롭게 성장하고 끼있는 젊은이가 아이디어만으로도 콘텐츠제작과 해외 수출까지도 가능하도록 5가지 방향으로 동반성장 전략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KT는 1000억원대의 콘텐츠 기금을 조성하고, IPTV와 위성 등 기반 인프라를 활용해 중소 제작자들이 제작한 TV 중심의 콘텐츠 영역을 본격적으로 지원해 나간다는 목표다. KT는 이를 기반으로 KT 내에 조성된 미디어 생태계를 차세대 성장동력으로 삼는다는 계획이다.

당장, KT는 1000억원대의 펀드를 조성, 영상, 애니메이션, 게임, 음악 등 다양한 콘텐츠 발굴에 나선다. KT는 외부전문가, 방송사업자, TV제조사, 콘텐츠 제작사 등으로 구성된 투자심의위원회를 구성, 향후 3년동안 펀드를 운영할 계획이다. 특히 펀드는 올레TV, 위성방송 등 그룹내 미디어관련 매출 중 2% 수준인 약 200억원 정도를 콘텐츠 부문에 직접 투자할 계획이다.

중소 제작자들을 위한 인프라 지원도 대폭 확대한다. 지난해 3월 중소 콘텐츠 제작업체들을 위해 설립한 올레미디어스튜디오의 시설 이용도를 높이고, 인력개발을 위한 교육프로그램도 추가 지원키로 했다.

또한 KT는 자체 보유한 IPTV 자원을 활용한 지원도 강화, 올레TV 서비스내에 신인 등용문 전용 채널을 마련해 참신한 아이디어로 제작한 콘텐츠를 시청자들에 제공하고 프리미엄 존을 신설해 시청률이 높은 중소채널사업자에 배정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학계를 비롯한 전문가 집단이 참여한 채널선정위원회를 설립, IPTV를 중소 제작자들에 대폭 개방하고 웹 사이트 지원도 확대할 방침이다. 특히 콘텐츠 경쟁력이 입증된 우수 콘텐츠에 대해서는 유스트림, 숨피 등 글로벌 사이트등을 통해 해외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여건도 제공할 방침이다.

이 회장은 "콘텐츠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5가지 약속을 통해 젊은이들이 도전할 수 있는 무대와 창의적 일자리를 제공할 것?이라면서 ?그들의 꿈을 네트워크에 실어 글로벌로 보내고 국가적으로도 이를 통해 새로운 사업기회와 성장동력을 발굴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지성기자 jspark@
▶박지성기자의 블로그 바로가기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