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털, 대선정국 투명성 확보 `비상`

NHN,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 등 산정기준 공개키로
다음은 뉴스 편집방향 공개 중립성 논란 사전 차단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포털업계가 투명성 확보에 팔을 걷어부쳤다. 대선정국을 맞아 검색어와 뉴스편집 등을 둘러싸고 확산되고 있는 각종 논란을 조기에 차단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국내 최대 포털 네이버를 운영하는 NHN(대표 김상헌)은 오는 14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명예훼손성 검색어에 대한 처리현황과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에 대한 운영 현황을 공개하고, 개선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이번 간담회는 최근 인터넷은 물론 정치권을 뜨겁게 달군 `안철수 룸살롱' 검색어 논란에 따른 후속조치로 이뤄지는 것이다. 네티즌들은 지난달 네이버에서 `룸살롱'을 검색하면 성인인증 절차를 요구하는데, `안철수 룸살롱'은 성인인증 없이 바로 검색이 가능하다며 조작 의혹을 제기해 큰 파문을 일으킨바 있다. 논란이 일자 NHN은 김상헌 대표가 직접 나서 검색어 체제개편과 함께 처리 현황을 투명하게 공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NHN 관계자는 "약속한대로 네이버가 명예훼손성 검색어와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를 어떻게 처리하고 운영하는지, 법리적 판단을 어떻게 받고 있는지 등을 공개해 외부 검증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업계에서는 네이버가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 등의 산정기준을 어디까지 공개할지 주목하고 있다. 네이버를 비롯해 여타 포털로 검색어 개선작업이 이어질 전망이기 때문이다.

다음커뮤니케이션(대표 최세훈)은 뉴스 편집방향을 공개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이재웅 다음 창업자가 유력 대권주자인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을 공개 지지함에 따라, 일각에서 제기될 수 있는 뉴스 중립성 논란을 사전에 차단하겠다는 것이다. 다음은 초기화면 트래픽은 네이버에 뒤져있지만, 뉴스 순방문자수(UV)와 페이지뷰(PV)는 네이버 뉴스를 앞서있다.

다음 관계자는 "주기적으로 뉴스 편집방향 등을 외부에 공개하는 방안을 고려 중"이라며 "아울러 실시간 검색어 시스템 강화와 댓글 모니터링 인력 확대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양사의 이같은 행보는 최근 정치권의 움직임과도 무관치 않은 것으로 보인다. 정치권 일각에서는 대선정국과 맞물려 포털의 여론 독과점 문제를 정치 쟁점화하고 있다. 전날 민주통합당 전병헌 의원은 "국내 검색 시장을 독점하고 있는 네이버와 다음이 검색 및 통계에 대해 기준이나 결과를 전혀 공개하지 않고 있다"며 "여론을 독과점하고 있는 하나의 미디어로서 사회적 책임을 가지고 투명하게 공개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민옥기자 mohan@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