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아이폰5 LTE 채택 유력

퀄컴 MDM 모뎀칩 탑재 관측… 세계 스마트폰시장 변화 예고
국내 11월경 출시 전망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애플이 차기작인 아이폰5에 LTE 모델을 채택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삼성, LG, 팬택 등 국내 휴대폰 3사가 주도하고 있는 LTE 스마트폰 시장에 큰 변화가 예고되고 있다.

4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 등 주요 외신들은 애플측이 오는 12일 오전 10시 미국 샌프란시스코 예르바 부에나 센터에서 프레스 컨퍼런스를 개최한다는 공식 초청장을 발송했다고 전했다.

애플의 아이폰5 모델은 아직 베일에 쌓여 있지만, 미국 현지에서는 물론 주요 외신들을 통해, 아이폰5 모델에 LTE가 지원될 것이란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애플은 아이폰5 모델에 퀄컴의 LTE 지원용 MDM 모뎀 칩을 탑재할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앞서 애플은 LTE 칩 채택을 위한 테스트를 거쳐, 향후 상용출시 이후 물량 확보도 마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애플의 첫 LTE폰 발표가 구체화되면서, 당장 국내 LTE 스마트폰 시장에도 대대적인 변화가 예고된다.

아직까지 아이폰5가 국내 이통3사 중 어느 이통사를 통해 출시될 지는 베일에 가려져 있다. 국내 통신 3사는 SK텔레콤이 800㎒, KT 1.8㎓, LG유플러스가 800㎒ 주파수 대역을 LTE 용도로 사용중이다. 여기에 멀티캐리어(MC)로 SK텔레콤이 1800MHz, KT 900MHz, LG유플러스 2100MHz에 투자를 진행중이어서, 애플이 아이폰5에 어떤 주파수 대역을 지원하는가가 관전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국내 전문가들은 애플이 국내에서 LTE 아이폰을 출시할 경우, SK텔레콤이나 KT를 선택할 확률이 높은 것으로 보고있다. LG유플러스는 LTE에 코드분할다중접속(CDMA) 통신방식을 탑재해야 하기 때문에 가능성이 희박하다는 것이다. SK텔레콤과 KT 가운데서도, 800㎒ 대역만 지원하게 되면 SK텔레콤 단독으로 아이폰5를 공급할 전망이고, 1.8㎓대역을 지원하면 SK텔레콤과 KT에 동시에 판매가 가능하다.

국내 아이폰 출시시기는 빨라야 11월이 될 전망이다. 그동안 애플은 한국을 1차 출시국으로 정한 적이 없다. 특히 전파인증 등의 절차에 평균 1개월의 기간이 소요되기 때문에 미국 등지에서 10월에 상용 출시된다 하더라도 빨라야 11월경에나 국내에 공급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일부 전문가들은 애플이 삼성의 LTE 특허공세를 우려, 국내 단말기 출시시기를 늦출것이란 평가도 나오고 있다.

김유정기자 clickyj@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