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포털 `닥닥` 국내 서비스 오픈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아시아권 의표포털사이트 `닥닥'(DocDoc)의 국내 서비스가 시작됐다.

5일 싱가포르에 본사를 둔 닥닥 엔터프라이즈의 그레이스 박 대표는 서울 중구 페럼타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의사 및 의료기관의 정보를 제공하며 진찰 예약까지 한 번에 할 수 있는 의료포털 닥닥의 한국 서비스를 개시한다"고 밝혔다.

닥닥은 아시아 권역에 제공되는 의료정보포털로 이용자가 진찰을 원하는 지역과 진료과목 등을 검색하면 임상경력 및 학력, 수련병원, 학회활동 등 의사 정보와 해당 병원이 갖춘 의료장비와 비급여 의료 수가 등의 정보를 제공한다.

회사는 의료정보를 제공하는 타 포털과의 차별점으로 영화나 항공권을 예매하듯이 온라인으로 병원 예약이 가능하다는 점을 꼽았다. 이용자들은 닥닥을 통해 예약 날짜와 시간을 결정하면 예약 여부를 실시간으로 문자와 이메일로 수신 받게 되며, 예약 시간 1시간 전에 알림 문자를 받을 수 있다.

싱가포르와 한국에서 서비스를 개시한 닥닥은 향후 아시아 전역의 주요국가들로 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를 통해 국내 환자뿐만 아니라 한국으로 의료 관광을 오는 외국인 환자 유치를 목표로 삼고 있다.

한상진 닥닥코리아 지사장은 "닥닥은 아시아 전역에 의료 정보 네트워크를 구성하는 사업 모델로 이 네트워크를 활용해 외국인 환자를 유치하게 되면 한국의 국익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남도영기자 namdo0@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