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R&D 정보 클라우드 서비스 개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국가과학기술위원회와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은 NTIS(국가과학기술지식정보서비스ㆍwww.ntis.go.kr) 이용자들이 언제 어디서나 국가R&D 정보를 열람ㆍ분석ㆍ가공할 수 있도록 `NTIS 클라우드 시범서비스'를 31일부터 실시한다고 밝혔다.

NTIS는 2009년부터 수요자가 온라인을 통해 국가R&D 관련 원시 데이터를 요청하면 제공하는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해 왔지만 보안 문제 때문에 원시 데이터 공유와 제공에 한계가 있었다. 클라우드 서비스가 구축되면 NTIS 정보 개방ㆍ공유 범위가 훨씬 늘어날 전망이다.

우선 개인정보를 제외한 모든 국가R&D 원시 데이터에 접근해 분석할 수 있게 된다. 다만 원시자료 유출에 따른 보안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분석결과만 개인PC로 가져갈 수 있게 했다.

또 NTIS 사용자는 언제 어디서나 국가R&D 정보를 열람하고, 개인 목적에 맞게 맞춤형 정보분석까지 할 수 있게 된다. 무엇보다 사용자가 PC에 보유한 자료를 NTIS에서 제공받은 원시자료와 병합해 분석할 수 있어 과학기술 정책 기획 업무 등에서 활용이 가능하다.

서비스는 올해부터 2014년까지 3단계에 걸쳐 점진적으로 확대된다. 1단계인 올해는 가상 데스크톱 기반의 NTIS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를 시범구축하고, 관계부처뿐만 아니라 일반국민에도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2단계로 내년에는 서비스 편의성을 높이고 가상 데스크톱 및 다차원분석툴 가용 자원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서비스가 완성되는 2014년 3단계에서는 클라우드 서비스 범위를 확장하고 신속한 정보분석을 위한 분야별 소규모 DB인 데이터 마트를 구축할 계획이다.

김도연 국과위 위원장은 "NTIS 클라우드 서비스는 NTIS가 과학기술 개방과 협력을 위한 실질적인 툴로 자리매김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안경애기자 naturean@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