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아이핀 단체 발급 추진

학교 현장서 발급… 신원확인 절차도 간소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앞으로 청소년들은 초중고에서 단체로 아이핀(i-PIN)을 발급받을 수 있게 됐다. 또 인터넷과 모바일에서 아이핀 발급 절차가 간소화된다.

방송통신위원회는 오는 18일 주민번호의 수집ㆍ이용을 제한하는 정보통신망법 개정안 시행을 앞두고 본인 확인 수단으로서 아이핀 이용이 확대될 것에 대비해 아이핀 이용 환경을 개선한다고 13일 밝혔다.

아이핀은 2005년부터 주민번호를 대신해 본인을 확인하는 수단으로 개발ㆍ보급됐다. 아이핀은 그동안 전용 팝업창을 통해서만 발급이 가능해 절차가 복잡했다. 발급을 위한 신원확인 수단이 취약한 청소년은 발급이 어려웠고 서비스 호환도 부족했다.

방통위는 18일부터 인터넷에서의 주민번호 수집이 제한되면 아이핀 이용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특히, 휴대폰이나 신용카드 등 신원 확인 수단이 취약한 청소년들의 아이핀 수요가 급증할 전망이다.

방통위는 청소년들도 편리하게 아이핀을 발급받을 수 있도록 학교 현장에서 발급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 경우 담임 교사의 대면 확인이나 부모 등 신원 보증인을 동의를 신원 확인 절차로 대체할 수 있다. 방통위는 이달부터 전국 410개 학교를 대상으로 순회 교육을 실시할 계획이다.

방통위는 이용자들이 아이핀 발급 전용창을 광고로 오인하는 문제점을 개선해 전용창 이외에도 이용자가 가입하고자 하는 사이트에서 아이핀을 발급받을 수 있도록 시스템도 개선하기로 했다. 아이핀 창 이외에 사업자의 홈페이지에서도 발급이 가능하도록 조치했다.

방통위는 인터넷과 모바일 환경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액티브X(Active-X) 이외에 자바스크립트 등 웹표준 기술을 이용한 프로그램으로 대체하고, 모바일에서 아이핀 발급ㆍ인증절차를 핵심기능 위주로 재구성했다. 향후에는 모바일 이용환경 변화에 적합하도록 애플리케이션에도 아이핀 인증이 가능하도록 인터페이스를 지원하기로 했다.

강희종기자 mindle@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