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 하반기 모바일 결실 맺나

2분기 실적하락속 모바일검색ㆍ메신저 등 신사업 뚜렷한 성장
`라인` 기반 국내외 수익창출 본격화 기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NHN, 하반기 모바일 결실 맺나
NHN이 모바일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내기 시작했다. 2분기 매출과 영업이익, 당기순이익 모두 전 분기대비 하락했지만 모바일 검색, 모바일 메신저 `라인' 등 모바일에서는 뚜렷한 성장세를 기록했다.

NHN은 9일 2분기 실적발표에서 매출과 기타수입을 합친 영업수익 5748억원, 당기순이익 1142억원, 영업이익 1495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같은 실적은 전 분기와 비교해 각각 0.2%, 16%, 7.5% 하락한 수치다. 전년 동기 대비해서는 영업수익이 9.6%, 순이익이 0.2% 올랐지만 영업이익은 1.3% 감소했다.

이로써 NHN의 성장 정체는 1분기에 이어 2분기에도 지속됐다는 평가다. 다만, 신 성장사업으로 주력하고 있는 모바일 부문에서는 구체적인 실적으로 이어지면서, 하반기 전망을 밝혀주고 있다.

우선 주 수익원인 검색 광고에서 모바일 검색의 비중이 확대되고 있다. NHN에 따르면 2분기 모바일 검색 광고 비중이 전체 검색 광고 매출의 9%를 넘었다. 이에 따라 NHN은 올해 모바일 검색 광고 매출 목표를 당초 1000억원에서 1200억원으로 상향 조정하고 비중도 10%를 상회할 것으로 전망했다. 모바일 검색 광고의 증가로 NHN의 2분기 검색 광고 매출은 경기 영향으로 클릭당광고단가(PPC) 증가율이 다소 둔화됐음에도 불구하고, 전년 동기대비 12.1% 증가한 3013억원을 기록했다. 모바일 검색 질의어(쿼리) 비중도 네이버 전체 검색 쿼리의 40%에 달할 정도로 증가했다.

특히 NHN은 글로벌 모바일 플랫폼으로 육성중인 모바일 메신저 라인의 급성장에 고무돼있다. 김상헌 NHN 대표는 "라인의 글로벌 가입자 수가 5300만명을 돌파했다"며 "하반기에는 스마트폰 이용자가 늘어나는 전략지역을 중심으로 가입자를 확대, 연말까지 1억명 돌파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업계에서는 NHN이 하반기 라인을 기반으로 한 본격적인 수익창출에 나설 것으로 보고 있다. 황인준 최고재무책임자(CFO)는 "라인이 유료화를 시작한지 얼마 되지 않아 아직까지 매출을 공개하기는 어렵다"면서도 "스티커가 출시될 때마다 일본 등 여러 나라에서 수익이 나고 있으며 지속적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라인의 스티커(이모티콘) 서비스인 `스탬프'를 포함한 2분기 기타 매출은 전년 동기대비 75.6% 증가한 441억원을 기록했다.

해외에서 매출도 증가하고 있다. 2분기 국내 매출이 전년 동기대비 7.1% 증가한 반면, 해외 매출은 25.8% 증가했다. 특히 NHN은 라인을 개발한 일본법인의 올해 매출액이 220억∼230억엔에 달할 것으로 내다봤다. 일본법인의 2분기 매출은 55억엔 수준이다.

한민옥기자 mohan@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