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 핵심기술 위해 독창적 언어 필요"

프로그래밍언어 `data-p` 개발 최시영 싸이브레인 대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핵심기술이 없으면 소프트웨어(SW) 분야에서 미국을 따라잡을 수 없고, 핵심기술을 갖기 위해서는 한국 사람이 쉽게 배우고 쓸 수 있는 프로그래밍 언어가 필요합니다."

최근 범용 프로그래밍 언어인 `data-p`를 개발해 주목받고 있는 최시영 싸이브레인 대표는 1980년대 초 서울대 법대를 나와 사법고시를 준비하다 `자신이 진짜 좋아하는 일'을 해야겠다는 생각에 SW 개발에 발을 들여놓은, 독특한 이력의 소유자이다.

최시영 대표는 이후 유닉스, C언어 등을 공부했고 프리랜서 개발자로 활동하던 2004년 미국에 여행을 갔다가 큰 충격을 받았다고 한다.

최 대표는 "당시 미국의 여러 대학을 둘러보다 MIT 등 미국 대학 전산학과 학생들이 배우는 책을 봤는데 너무 어려웠다"며 "대학 때부터 핵심기술을 배우는 것이 미국의 저력이라는 생각이 들었고, 이 때 한국 사람이 쉽게 배울 수 있는 프로그래밍 언어를 만들겠다고 결심했다"고 말했다.

최 대표는 "C, C++, 자바, php, 파스칼, 비주얼 베이직, C# 등 모든 프로그래밍 언어가 모두 외국, 특히 미국에서 만들어졌다"며 "우리나라에서 세계적인 SW 기술이 나오지 않는 이유는 여러 가지로 있겠지만, 그 중 하나가 우리의 독창적인 프로그래밍 언어가 없고, 그것에 기반한 기술을 축적할 수 없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프로그래밍은 이러한 컴퓨터를 제어하는 유일한 방법이며, 프로그래밍 언어 뒤에는 매우 중요한 컴퓨팅 이론들이 숨어 있다는 것이 최 대표의 설명이다.

하지만 프로그래밍 언어 개발은 쉬운 일이 아니었다.

최 대표는 "보통 SW 제품 개발은 라이브러리를 조합하는 것이지만, 프로그래밍 언어는 수학 등 이론을 확고하게 갖춰야 만들 수 있기 때문에 결코 쉽지 않았다"며 "7~8년 동안 3~4개의 언어를 개발하고 버리기를 반복한 끝에 지난해 쓸 만한 언어를 개발했고, 1년간 완성도를 높여 최근 세상에 내놓았다"고 말했다.

최 대표는 이 기간 동안 먹고살기 위한 돈벌이를 최소한으로 줄이면서 프로그래밍 언어 개발에 전적으로 매달렸다고 한다.

최 대표는 data-p가 최근 가장 많이 사용되고 있는 자바나 C에 비해 장점이 많다고 자신했다.

최 대표는 "data-p는 자바나 C에 비해 이론적으로 완결됐고, 문법이 간단해 빠른 컴퓨터 패러다임 변화를 수용할 수 있으며, 영어를 근간으로 한 자바나 C와 달리 모든 언어를 다 사용할 수 있는 것도 큰 장점"이라고 강조했다.

최근 최 대표가 문을 연 data-p 웹사이트(www.data-p.org)에 가면 data-p 인터프리터 프로그램을 내려 받아 써볼 수 있다.

최 대표는 고생 끝에 data-p를 개발했지만 이제 시작이라고 설명했다.

최 대표는 "우선 라이브러리가 많이 개발돼야 하고, 지속적으로 보완하고 발전시켜야 하며, 국내는 물론 해외 여러 나라로 확산시켜야 한다"며 "이를 위해 뜻을 같이 하는 개발자들의 동참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최 대표는 또 "미국은 다양한 시도를 할 수 있게 국가와 대학이 밀어주기 때문에 원천기술이을 개발할 수 있지만, 우리는 다양한 시도와 실패를 낭비라고 생각한다"며 "미국처럼 다양한 시도를 통해 원천기술을 개발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것이 무엇보다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강동식기자 dskang@
▶강동식기자의 블로그 바로가기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