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크롬, 인터넷브라우저 점유율 20% 돌파

  •  
  • 입력: 2012-08-05 13:40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구글의 인터넷브라우저 크롬이 처음으로 국내 시장 점유율 20%를 넘었다.

반면 마이크로소프트(MS)의 인터넷익스플로러(IE)는 점유율이 하향 곡선을 그려국내서도 독주체제가 흔들리고 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5일 웹브라우저 시장조사업체 스탯카운터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현재 크롬의 브라우저 시장 점유율이 20.87%를 기록,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20%를 넘었다.

같은 날 IE는 66.7%로 여전히 부동의 1위를 지켰다. 하지만, 최근 추세로 볼 때IE는 점유율이 급감하는 모습이다.

지난달 1일 76%를 기록한 IE의 점유율은 26일 68.18%를 기록하면서 60%대로 내려왔고 그 뒤로는 66~68%대를 왔다갔다하는 모습이다. 3일 현재 점유율은 68.83%다.

반면 지난달 1일 15.26%에 머물렀던 크롬의 점유율은 26일 19.7%를 찍은 뒤 29일 처음으로 20%대를 돌파했다. 이어 지난달 30일과 31일 다시 19%대로 하락했다가 이달 1일부터는 계속 20%를 유지하고 있다. 3일에는 21.85%를 기록 중이다.

이처럼 크롬의 점유율이 상승세를 보이는 것은 국내 인터넷 환경이 다양화되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그동안 대부분의 국내 인터넷 사이트가 MS의 비표준 기술인 액티브X를 사용하고 있어 IE 외 다른 브라우저 사용이 어려웠지만, 최근에는 이런 인터넷 환경이 변하고 있다. 실제 방송통신위원회의 최근 조사에 따르면 액티브X의 사용도 1분기 84%에서 74%로 감소했다.

또 우리은행과 G마켓, 11번가 등 다른 브라우저를 지원하는 금융ㆍ쇼핑 사이트도 늘고 있다.

여기에 IE보다 빠른 속도, 컴퓨터의 브라우저 설정을 모바일 기기와 연동할 수 있는 점 등의 장점도 크롬 사용이 증가한 이유로 꼽힌다.

구글 측은 "크롬은 처음 프로그램을 실행하는 속도와 웹페이지를 로딩하는 속도 가 다른 브라우저에 비해 매우 빠르다"면서 "크롬은 속도가 중요한 모바일 시대에 딱 맞는 브라우저"라고 말했다.

다만, 브라우저 점유율은 조사 방식에 따라 업체 간 큰 차이를 보이는 경우도 적지 않다.

스탯카운터는 지난달 크롬의 글로벌 시장 점유율이 IE를 제치고 1위(점유율 32.

8%)를 차지하고 있다고 발표했지만 또 다른 웹브라우저 시장조사업체인 넷애플리케이션즈는 IE가 54%로 부동의 1위를 달리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