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T커머스` 시범사업 착수

IPTVㆍ케이블 등 컨소시엄 3곳 구성… 10월부터 서비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방송통신위원회는 2일 연동형 TV 전자상거래(T커머스) 활성화를 위해 IPTV, 디지털케이블TV, 방송채널사용사업자(PP), 통신판매사업자 등 관련 사업자들이 협력해 3개 컨소시엄을 구성하고 시범사업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이번 시범 사업에서 KT는 IPTV를 통해 tvN, 엠넷, 스토리온 등에 방송 프로그램 시청 중 상품을 구매할 수 있는 다양한 T커머스를 시범 적용할 예정이다. SK브로드밴드는 자사 IPTV에서 온스타일, 올리브, XTM, KBS드라마, KBS스포츠, 푸드TV, FTV 등에 T커머스를 선보인다. 씨앤앰(C&M)은 디지털케이블TV를 통해 Y스타, 코미디TV, 디스코(ThisCo) 등의 TV 연동형 전자상거래를 선보이기로 했다.

방통위는 이번 시범사업을 위해 지난 6월부터 한국디지털미디어산업협회에 관련 사업자와 전문가로 구성된 추진반을 운영, 사업 추진 방안을 논의해 왔다. 각 컨소시엄은 8월 이후 솔루션 개발과 사업 수행 방안을 마련해 10월부터 260만 가구의 시청자를 대상으로 연동형 전자상거래 시범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방통위는 이번 시범 사업을 계기로 T커머스 관련 사업자 협력 모델 개발, 리모컨 결제 편의 제고, 시청자 경험 확대 및 인식 개선, 신규 시장 개척 및 매체별 특성 분석 등의 효과를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강희종기자 mindle@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