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 창업아이템] 인기장소 알려주는 `시티센스`

인파 몰리는 곳 등 지도에 실시간 표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신 창업아이템] 인기장소 알려주는 `시티센스`
위치데이터 표준화ㆍ분석
사용자 활동근거로 제공


새로운 사람들을 만나고 즐기고 싶은 젊은이라면 어디에 사람들이 많은지, 도시의 `핫 스팟(Hot Spot)`이 궁금할 것이다.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는 스마트폰을 이용해 프로그램 하나만 내려 받으면 이런 궁금증을 해결할 수 있다.

센스 네트웍스사의 `시티센스(Citysense)`라는 프로그램은 해당 도시의 전체적인 활동수준, 가장 인기있는 장소, 뜻밖에 사람들이 모인 지역 등을 실시간으로 보여준다. 가입할 필요 없이 홈페이지에서 스마트폰에 프로그램만 내려받으면 된다. 프로그램을 실행하면 지도에 사람들이 붐비는 지역이 붉은색으로 표시된다.

또 사람들이 밀접한 장소에 어떤 가게나 명소가 있는지 궁금하다면 구글이나 옐프 사이트와 연결해 주소와 전화번호를 찾아볼 수 있다. 현재의 지역찾기 방식은 사용자들이 직접 특정 장소 데이터를 입력해야 한다는 불편이 있다. 그러나 시티센스는 사용자들의 실시간 활동에 근거해 가장 인기있는 장소를 수동적으로 감지하고 도시 전체의 지도로 나타낸다.

한마디로 시티센스는 기존의 검색에서 감지로 진화한 새로운 개념의 장소찾기 방식이라고 볼 수 있다. 플랫폼에 구축된 시티센스는 해당 도시 내 사용자들의 움직임과 수만 가지 장치로부터 생생한 위치 데이터를 표준화하고 데이터를 분석한다.

국내에서는 이미 스마트폰이 대중화돼 있다. 그래서 이 아이템과 같은 위치기반 서비스도 이미 대중화돼 있다고 봐도 무방하다. 최근에는 LBS 기반 모바일 게임과 애플리케이션, 광고, 지역정보까지 그 영역이 확대돼 무한한 진화를 거듭하고 있다.

앞으로 더 많은 영역에서 위치기반 서비스를 활용한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개발이 활발히 진행될 것으로 보여진다.

자료제공=중소기업청ㆍ소상공인진흥원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