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모토로라 인수가중 특허가치는 55억불"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구글이 지난해 모토로라 모빌리티를 인수할 때 지적재산권의 가치가 전체 인수가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절반을 넘지 않았던 것으로 확인됐다고 월스트리트저널 등 미국 언론들이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구글은 감독기관에 제출한 보고서에서 인수가 124억 달러 가운데 `특허와 개발된 기술'을 55억달러로 산정했다고 밝혔다.

이밖에 ▲인수로 얻게 되는 현금 29억달러 ▲영업권 26억달러 ▲ 고객확보 7억3000만달러 ▲ 그밖의 자산 6억7000달러 등으로 산정했다. IT업계는 지난해 8월 소프트웨어 전문업체인 구글이 하드웨어업체인 모토로라 인수를 전격적으로 발표하자 다소 충격적으로 받아들였다.

구글은 당시 인수 이유와 관련해 애플 등과의 특허전쟁과 관련해 모바일 운영체제(OS)인 안드로이드와 관련된 특허 포트폴리오를 강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구글이 애플의 경영체제를 본따 본격적으로 하드웨어 분야에도 진출하는 것이 아니냐는 분석들이 제기되면서 구글과 제휴해 모바일기기를 제작해온 삼성전자와 HTC 등 아시아 하드웨어업체들을 긴장시켰다.

워싱턴포스트는 이번 산정결과를 놓고 볼 때 특허확보가 모토로라 인수의 주요 목적인지가 더욱 모호해졌다고 지적했다.

구글은 지난주 실적발표 장소에서도 애널리스트들의 요구에도 모토로라에 대한 구체적인 전략을 공개하지 않았다. 다만 모토로라는 독립적으로 운영될 것이라고만 강조했다.

박지성기자 jspark@
▶박지성기자의 블로그 바로가기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