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주도 `네트워크 위험분석 서비스` 기술

ITU-T 스터디그룹서 국제표준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국정보화진흥원(원장 김성태)은 지난 6월4일부터 15일까지 스위스 제네바에서 개최된 국제전기통신연합 통신부문(ITU-T) 미래네트워크 스터디그룹(SG 13)회의에서 한국이 주도한 `네트워크 위험 분석 서비스` 기술이 국제표준화 됐다고 3일 밝혔다.

표준화된 기술(Supplement 19 to Y.2200-series (Y.iras) - Risk analysis service over NGN)은 위험 분석 서비스로 자연재해, 소방화재를 포함한 인터넷과 정보시스템 상에 발생되는 장애와 오류 복구를 지원하고 사전에 시스템 오류를 차단하는 방법에 관한 것이다.

이 표준은 네트워크 자체에서 발생되는 내부적인 위험과 자연재해ㆍ소방화재 등에서 외부에서 발생하는 위험으로 구분하고 이에 적합한 위험 분석 서비스의 시스템구조를 제공한다.

이 표준은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의 지원으로 2010년 6월에 권고 초안으로 확정해 회원국의 의견 수렴 및 표준개발을 거처 2012년 6월 SG13 회의에서 최종승인을 받았다.

정희창 한국정보화진흥원 연구위원(의장), 조석팔 성결대학교 교수(에디터), 김동일 동의대학교 교수, 이숭희 인제대학교 교수 등이 협력해 이번 표준을 추진했다.

강진규기자 kjk@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