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티베이스-웨어밸리, `오렌지 for 알티베이스` 공급 계약 체결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알티베이스(대표 김성진)와 웨어밸리(대표 손삼수)가 국내 데이터베이스(DB) 업체간 협력을 통해 국산 제품 저변 확대 및 해외 시장 공략에 나선다.

2일 알티베이스는 웨어밸리의 DB 개발 및 관리 제품인 `오렌지(Orange)'를 자사 데이터베이스관리시스템(DBMS) 제품 구매 고객에게 무료로 제공하기 위해 양사간 협력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알티베이스는 이번 협력이 B2B 상용 솔루션을 고객에게 무료로 제공하는 국내 첫 사례로 한국은 물론 중국, 일본, 미국 등 전 세계 고객들에게 동일하게 적용된다고 설명했다. 이를 통해 알티베이스는 IBM, 오라클, SAP 등 글로벌 DBMS기업과 경쟁에서 차별화된 가치 제공이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또 알티베이스는 수익 발생 시 일부를 웨어밸리에 전달하는 수익 구조 방법을 택하는 등 알티베이스가 성장하면 웨어밸리도 성장하는 형태로 소프트웨어(SW) 생태계 형성의 한 획을 그었다고 자평했다. 특히 국내 두 분야 전문업체간 협력은 글로벌 기업들에 비해 자본력과 인력이 부족한 현실에서 향후 국내 SW 기업이 세계적인 SW기업으로 동반 성장할 수 있는 비전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덧붙였다.

김성진 알티베이스 대표는 "금번 웨어밸리와 `오렌지 for 알티베이스' 소프트웨어 공급 계약 체결은 국내 SW전문기업과 상생협력의 초석을 다지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 다양한 IT 전분야에서 역량을 발휘하고 있는 기업과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국산 소프트웨어의 우수한 기술력을 국내뿐 아니라 세계시장에 소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선기자 dubs45@
▶김지선기자의 블로그 바로가기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