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은행, 중기 근로자 가족에 치료비 전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기업은행, 중기 근로자 가족에 치료비 전달
IBK기업은행(행장 조준희)은 IBK행복나눔재단을 통해 희귀ㆍ난치성 질환 등 중증질환을 앓고 있는 중소기업 근로자 가족 160명에게 치료비 5억7000만원을 전달했다고 28일 밝혔다.

치료비 지원 대상자 중 외국인 근로자인 코본투브신(36세ㆍ몽골)은 지난 2월 계단에서 굴러 떨어지는 사고로 머리를 크게 다쳤으나 수술비가 없어 치료를 받지 못하다가 기업은행의 지원으로 뇌수술을 받게 됐다.

만성가성장폐쇄증후군이라는 희귀병으로 5년째 투병 중인 김영현(19세, 가명)씨도 이번 도움으로 수술을 받고 건강을 되찾게 됐다.

이날 치료비 전달식에서 조준희 은행장은 "앞으로도 나눔과 배려를 실천하는 참! 좋은 은행이 될 것"이라며, "환자와 가족 모두 희망과 용기를 잃지 말고 꼭 다시 건강을 되찾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IBK기업은행은 지금까지 IBK행복나눔재단에 총 200여억원을 출연해 중소기업 근로자 가족 등 3300명에게 33억원의 치료비와 25억원의 장학금을 후원했다.

길재식기자 osolgil@

◇ 사진설명 : IBK기업은행은 28일 서울 중구 을지로 본점에서 희귀ㆍ난치성 질환 등 중증질환을 앓고 있는 중소기업 근로자 가족 160명에게 치료비 치료비 5억7000만원을 전달했다. 조준희 기업은행장(왼쪽 네번째)과 중소기업 근로자 가족들이 전달식을 마치고 기념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