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VNO 서비스 새 명칭은 `알뜰폰`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이계철)는 이동통신 재판매(MVNO) 서비스의 홍보용어(애칭)로 `알뜰폰`을 사용하기로 했다고 24일 밝혔다.

MVNO란 기존 이동통신사업자로부터 망을 임차해 이용자에게 자체 브랜드로 통신서비스를 제공(재판매)하는 서비스다.

알뜰폰은 국민들이 통신비를 아끼면서 알뜰하게 생활하는데 이동통신 재판매 서비스가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고 방통위는 설명했다.

방통위는 앞서 MVNO 서비스의 새 명칭을 선정하기 위해 공모전을 열었으나, 최우수상 시상 기준에 부합하는 작품이 없어 우수상 2편(알뜰폰, 알뜰이동통신)과 장려상 3편(나누미통신, 누리통신, 열린통신)만 선정한 바 있다.

방통위 관계자는 "공모전 수상작 중 알뜰폰이라는 용어의 의미와 취지가 MVNO 서비스의 이미지에 부합하고, 용어의 사용이 간편하며 이용자에게 쉽게 다가갈 수 있어 홍보용어(애칭)로 결정했다"고 설말했다.

방통위는 국민들의 알뜰폰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제도를 활성화하기 위해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KAIT), 한국엠브이엔오협회(MVNO협회) 등과 협조, 알뜰폰을 활용한 온라인 홍보, 홍보대사 위촉, 홍보포스터 배포 및 신문 라디오 지하철 광고 등의 홍보활동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강희종기자 mindle@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