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68.5% "모바일 광고 필요"

다음, 광고 담당ㆍ종사자 설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국내 기업 10곳 중 7곳 가까이가 모바일 광고 집행의사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음커뮤니케이션(대표 최세훈)은 모바일 광고 설문 결과, 응답자의 77.4%가 `모바일 광고 집행이 필요하다'고 답했으며, 특히 기업체 광고 담당자의 68.5%는 모바일 광고 예산을 배정했거나 집행할 예정인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225명의 기업체 광고 담당자와 225명의 광고업 종사자를 대상으로 4월 23일부터 29일까지 실시됐다. 다음은 모바일 광고 플랫폼 `아담(Ad@m)'을 운영중이다.

이같은 결과는 모바일 광고 시장이 아직 초기 단계임에도 불구하고 짧은 시간 동안의 집행 경험과 집행 사례들을 통해 모바일 광고의 필요성과 영향력을 확인했기 때문이라는 평가다.

조사 결과 또 모바일 광고 예산 비중은 디스플레이 광고가 50.8%로 가장 앞섰고, 검색 광고(27.5%)와 기타 형태 및 SNS 광고(21.7%)가 뒤를 이었다. 아울러 모바일 광고를 집행하는 가장 큰 이유는 응답자의 68.8%가 `시간과 공간의 제약 없이 소비자에게 접근 가능한 특성' 때문이라고 답했다.

한민옥기자 mohan@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