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톡 이제 못쓰나"…LGU+마저?

무료 mVoIP 한시적 개방 못박아…과금체계 준비중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최근 보이스톡 등 모바일인터넷전화(mVoIP)를 임시 개방키로 했던 LG유플러스가 mVoIP 과금 계획을 명확히 하고 나섰다. SK텔레콤과 KT도 mVoIP를 이용할 수 있는 요금제를 상향할 계획이어서 사실상 무료 mVoIP 이용은 더욱 제한될 것으로 보인다.

13일 LG유플러스 고위 관계자는 "mVoIP 요금제 설계와 과금 시스템 준비에 상당한 시일이 걸리기 때문에 우선 mVoIP 차단을 해제했던 것일 뿐"이라며 "(mVoIP)요금제를 준비하는 즉시 방송통신위원회에 이용 약관을 신고할 것"이라고 밝혔다.

LG유플러스는 그동안 mVoIP를 전면 차단했지만, 지난 7일부터 모든 요금제에서 mVoIP를 전면 개방한 바 있다. 이에 대해, LG유플러스 고위 관계자는 "mVoIP를 허용할 때 분명히 `한시적'이라는 단서를 달았다"며 "음성 매출에 직격탄을 주는 mVoIP를 계속 무료로 쓰도록 하겠다는 뜻은 아니다"고 해명했다.

LG유플러스는 빠른 시일내에 mVoIP 요금제를 마련해 방통위에 신고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경쟁사처럼 특정 요금제 이상에서 mVoIP를 허용하는 방안 △mVoIP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한 별도 요금제를 신설하는 방안 △추가 요금을 내는 가입자에 한해 mVoIP를 허용하는 방안 등을 놓고 검토에 돌입했다. 다만, 이용약관을 신고한 뒤에도 결제 시스템을 마련하기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걸리는 만큼, 당분간은 mVoIP를 무료로 제공할 방침이다.

SK텔레콤과 KT가 월 5만4000원(LTE는 5만2000원) 이상 요금제에서만 mVoIP를 허용한데 이어 LG유플러스도 사실상 불허방침을 밝힘에 따라 무료 mVoIP 서비스는 자리를 잡기 어려울 전망이다. 특히 SK텔레콤과 KT는 카카오톡 사태를 계기로 mVoIP를 이용할 수 있는 요금제를 6∼7만원대로 상향 조정하는 방안까지 검토중이다.

그러나 정치권이 보이스톡에 대한 목소리를 내기 시작하면서 논란은 계속될 전망이다. 전병헌 민주통합당 의원은 14일 경실련 등 시민단체와 함께 `카카오톡 보이스톡 논란과 망중립성'이라는 주제로 긴급 토론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강희종기자 mindle@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