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중독 대응` 관련부처 업무 조정

행안ㆍ여가ㆍ문화부, `예방교육-상담-치료` 체계적 협력방안 마련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행정안전부, 문화체육관광부, 여성가족부가 그동안 중복적으로 추진해 온 인터넷중독 예방교육, 전문상담, 치료연계 등 인터넷중독 대응 업무를 부처별 전문성에 따라 조정됐다.

행정안전부, 문화체육관광부, 여성가족부, 교육과학기술부, 보건복지부 등은 지난 8일 `인터넷중독 정책협의회'를 개최하고 인터넷중독 정책 협력방안을 논의하고 부처 간 업무를 조정했다고 12일 밝혔다.

우선 유아, 청소년 대상 인터넷중독 예방교육은 2002년부터 생애주기별 예방교육 과정을 운영해 온 행안부가 인터넷중독대응센터를 통해 실시한다.

또 학교방문 집단상담은 문화부가 각 지역 교육청에 설치돼있는 `Wee센터'를 통해 실시하고 여성가족부는 청소년상담지원센터를 통해 가출청소년 등을 대상으로 학교 밖에서 상담을 실시한다.

이와 함께 캠프ㆍ레스큐스쿨 등 기숙형치료와 병원치료 연계 사업은 관련예산이 가장 많고 전국 179개 병원과 협력체계가 마련돼 있는 여성가족부에서 전담 추진하기로 했다. 성인 대상 사업은 예방교육부터 상담, 치료연계까지 모두 행안부에서 일괄 수행한다.

정부는 업무조정에 따른 공백을 방지하고 부처간 협업을 통한 시너지 효과를 높이기 위해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해 공동으로 대처해 나가기로 했다. 공공 및 민간의 상담기관들과 청소년대표, 게임개발업체 등이 참여하는 `상담기관 협력네트워크'를 구축해 상담기법 공유, 상담프로그램 공동개발 등 중독자 공동치유 사업을 전개할 예정이다.

또 인터넷중독 정책이슈를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예방교육-상담-치료' 사업의 체계적인 연계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아울러 부처별로 운영하는 상담기관의 정보와 제공되는 서비스 내용 등을 한눈에 볼 수 있도록 인터넷중독 사업 통합 안내 홈페이지를 제작해 하반기부터 서비스를 실시할 예정이다.

장광수 행정안전부 정보화전략실장은 "이와 같은 협력체계 강화를 통해, 그동안 부처간 중복 및 연계부족 등의 문제가 제기되었던 인터넷중독 대응 사업이 보다 효율적이고 체계적으로 추진될 것"이라고 말했다.

강진규기자 kjk@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