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IDC "올해 국내 IT컨설팅 시장 5376억원 규모 형성"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올해 국내 IT컨설팅 서비스 시장이 지난해 대비 3.5% 성장한 5376억원 규모를 형성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한국IDC(대표 홍유숙)는 최근 발간한 `국내 IT컨설팅 서비스 시장 분석 및 전망 보고서 2012∼2016'을 통해 2012년 국내 IT컨설팅 서비스 시장이 전체 IT서비스 시장의 성장 둔화세 심화에 따른 영향을 받을 것이라며 이같이 전망했다.

한국IDC는 클라우드, 모바일, 컴플라이언스, 그리고 이에 따른 리스크 관리와 같이 신규 수요에 동력이 되는 요인이 나타나겠지만 전반적인 시장의 성장세 조정 양상의 영향에서는 벗어나지 못할 것으로 예상했다.

IDC는 IT컨설팅 서비스를 개별 컨설팅과 대형 시스템통합(SI) 및 아웃소싱 서비스 등에 포함돼 제공되는 임베디드로 구분해서 분석과 전망을 하고 있다.

IDC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IT컨설팅 서비스 시장은 임베디드 부분에서 수요가 일정하게 나타났으며, 개별 컨설팅 부문도 비교적 다양한 이슈를 기반으로 수요 증가가 지속됐다. 이에 전반적인 IT서비스 시장의 성장 둔화세 속에서도 2011년에 전년 대비 7.1% 성장한 5194억원의 시장 규모를 형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경민 한국IDC 선임연구원은 "2012년 국내 IT컨설팅 시장은 전체 IT서비스 시장의 성장 둔화세가 심화됨에 따라 이에 영향을 받아 성장세 조정 양상이 나타날 것으로 보이며, 이러한 성장 기조는 임베디드와 개별 컨설팅 모두에서 나타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장기적으로 IT컨설팅 시장은 2013년 경기 여건의 개선과 대선 이후 불확실성의 완화라는 전제를 바탕으로 컨설팅 서비스의 중요성 확대와 융합서비스 등의 신규 사업 증가에 힘입어 회복세로 전환될 것으로 보인다"며 "2016년까지 향후 5년 간 연평균 4.5%의 성장률을 바탕으로 6482억원의 시장 규모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설명했다.

강진규기자 kjk@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