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일보 홈페이지 해킹…경찰 수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중앙일보 홈페이지가 해킹을 당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찰청 사이버테러대응센터는 지난 9일 중앙일보 홈페이지(www.joongang.co.kr)가 해킹을 당해 접속이 불가능한 상황이 발생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9일 오후 6시 30분 쯤부터 중앙일보 홈페이지에 접속하면 정상적인 화면이 뜨지 않고 입을 가리고 웃는 듯한 모습의 고양이 사진과 녹색 폰트로 된 코드가 나열됐다.

`이스원이 해킹했다(Hacked by IsOne)'는 메시지가 남아 `이스원`이라는 명칭의 해커집단이 해킹한 것으로 추정되지만 실체는 밝혀지지 않고 있다.

중앙일보는 기존 홈페이지를 다른 도메인(joongang.joinsmsn.com)으로 연동시켜 뉴스를 서비스하고 있다.

사이버테러대응센터는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 놓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강동식기자 dskang@
▶강동식기자의 블로그 바로가기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