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DoS 공격, 기업들에 가장 큰 위협"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글로벌 보안기업 체크포인트는 보안공격을 당한 기업들 중 65%가 금융사기를 목적으로 한 해커들에 의해 사업방해나 지적재산권, 영업 기밀과 같은 중요 정보유출 등의 피해를 겪었다고 29일 밝혔다.

회사가 최근 발표한 `사이버범죄가 기업에 미치는 영향' 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세계 기업들은 일주일 평균 66차례의 새로운 보안 공격을 당하고 있으며 이같은 공격이 성공할 경우 10만∼30만달러 상당의 피해가 발생했다. 기업들에게 가장 큰 위험을 안겨준 주요 공격 유형은 `분산서비스거부(DDoS) 공격'이 꼽혔다.

이번 설문조사에 따르면, SQL 감염이 지난 2년간 발생한 기업을 상대로 한 공격 중 가장 심각한 유형으로 꼽혔고, 응답자 중 3분의1 이상이 지능형지속위협(APT), 봇넷 감염과 디도스 공격을 당했다. 응답자들은 사업 방해이나 지적재산권, 영업비밀과 같은 중요정보유출 등이 공격 후에 따르는 가장 큰 피해라고 언급했다.

최근 사이버범죄자들은 멀웨어, 봇, 기타 여러 유형의 첨단공격을 이용하여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며, 경제적 이득이나 기업운영 방해에서부터 데이터 탈취나 정치적 목적 등 다양한 이유로 기업들을 공격하고 있다고 체크포인트는 설명했다.

체크포인트코리아 우청하 지사장은 "사이버범죄자들은 더 이상 고립된 비전문가가 아니고 잘 구성된 조직을 갖추고 있으며, 공격을 실행하기 위해 기술력이 높은 해커들을 고용하기도 한다"면서 "고용된 해커들이 공격의 성격과 지역에 따라 상당한 액수의 보수를 받는 등 사이버범죄가 하나의 비즈니스가 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번 조사는 미국, 캐나다, 영국, 독일, 홍콩, 브라질에 위치한 2618명의 IT 및 보안 전문가를 대상으로 실시됐으며, 금융, 제조, 국방, 유통, 헬스, 교육 등 다양한 산업과 다양한 규모의 조직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신동규기자 dkshin@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