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세 IT서비스기업 정보보호 챙긴다

정부, 내달까지 실태파악… 기술지원 등 맞춤형 대책 마련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부가 영세 IT서비스 기업의 정보보호 현황 점검 및 대책 마련에 나선다. 높은 정보기술 활용도에 비해 정보보호 실태가 취약한 중소기업들의 현황을 파악하는 한편 기술지원과 정보보호 담당자 교육 등 실질적인 조력을 강화한다.

16일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에 따르면, 영세 IT서비스 기업의 정보보호 현황을 점검할 보안업체를 5월중으로 선정하고, 오는 10월까지 종사자수 300명 이하 매출액 300억원 이하 중소기업 중 IT 활용도가 높은 방송통신 및 정보서비스업 관련 중소기업의 사내 정보보호 현황을 조사한다.

오는 10월까지 6개월간 진행될 이번 조사에서는 대상 기업들의 정보보호조직, 투자, 정책 등과 정보보호 제품 구비현황 등을 꼼꼼히 살펴보고 맞춤형 후속 대책을 마련할 예정이다.

KISA는 조사 결과에 따라 중소기업의 정보보호 체계 구축을 위한 가이드라인을 제시하고 교육안내서 등을 발간하는 한편 연구 결과에 따른 기술적인 보호조치 등 후속 대책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KISA는 현장 방문 등을 통한 직접적인 기술지원 활동도 병행한다. 정보보호 취약점 점검을 원하는 60개 기업을 대상으로 현장을 직접 방문해 IT장비 취약점 점검에 나선다. 개인정보 등 주요침해사고를 야기하는 주요 취약점 항목을 도출하고 웹 애플리케이션, 서버, 네트워크 장비에 대한 취약점 점검 항목을 도출하는 것이 목표다. 또 업체별로 발견된 취약점에 따른 보호조치를 업체 스스로 취할 수 있도록 소스코드 수정, 공개 보안소프트웨어 설치 등을 교육한다.

KISA 관계자는 "영세기업들은 IT활용도에 비해 사내 정보보호 수준이 매우 취약한 것이 현실"이라며 "정부 차원에서 관리적 보안 컨설팅 등 능동적인 보안 대응능력을 배양시켜 최소한의 보호조치를 취해나가는 환경을 구축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신동규기자 dkshin@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