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 매출 성장세… 영업이익은 감소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국내 최대 인터넷 기업 NHN(대표 김상헌)이 지속적인 매출 성장세를 이어갔다. 단 영업이익은 다소 줄어들었다.

NHN은 1분기 매출 5767억원과 당기순이익 1359억원을 달성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는 전년동기 대비 매출은 14.2%, 당기순이익은 10.3% 상승한 수치다. 하지만 영업이익은 1617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3.7% 줄었다.

NHN의 1분기 부문별 매출비중은 ▲검색광고 52% ▲게임 29% ▲디스플레이광고 13% ▲ 기타매출 6% 순이다. 검색광고는 광고주 증가, 모바일 등 신규 매출 성장으로 전년 동기대비 20.3% 증가한 2995억원으로 성장세를 이어갔다.

디스플레이 광고는 시간제 상품인 타임보드의 판매호조 등에 힘입어 전년동기 대비 11.2% 증가한 730억 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온라인 게임은 전년 동기대비 1.1% 감소한 1641억원이며, 기타 매출은 IT 인프라 서비스 등의 매출 성장으로 전년 동기대비 63.1% 증가한 350억원을 기록했다.

지역별 매출의 경우, 국내는 전년 동기대비 12.1% 증가한 4828억원, 해외는 전년 동기대비 25% 증가한 889억원을 각각 기록했다.

김상헌 대표는"NHN은 PC 웹 서비스 뿐만 아니라 라인을 비롯한 모바일 서비스가 좋은 반응을 얻고 있으며, 온라인 광고도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이용자들에게 편의를 제공할 다양한 유무선 서비스를 선보이고, 게임 라인업을 다양화하는 등 지속적인 성장 모멘텀을 확보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민옥기자 mohan@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