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개방형 TV플랫폼 표준 추진

스마트TV 생태계 조성… HTML5 기반 개발
특정 OS 종속 탈피 `원소스 멀티유즈` 가능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방송통신위원회는 스마트TV 생태계 조성을 위해 차세대 웹 표준 규격인 HTML5 기반의 TV 플랫폼 표준화를 추진한다고 1일 밝혔다.

방통위는 우선 IPTVㆍ디지털케이블TVㆍ스마트TV 간 애플리케이션 상호호환이 가능하고, 특정 OS(운영체제)에 종속되지 않는 HTML5 기반의 개방형 TV 플랫폼 표준을 개발키로 했다.

또한 HTML5 기반 표준 플랫폼을 적용한 시범모델 개발ㆍ검증과 확산을 지원하고 국내 표준화 결과를 바탕으로 초기 단계인 국제표준화도 선도한다는 계획이다.

방통위는 방송통신사업자, 제조업체, 콘텐츠업체 등 각계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2일 오전10시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에서 `HTML5 기반 TV 플랫폼 표준전략 컨퍼런스'도 개최한다. 방통위는 컨퍼런스에서 제기되는 의견을 반영해 연내 완료를 목표로 표준화를 본격 추진할 계획이다.

방통위는 그동안 IPTVㆍ디지털케이블TVㆍ스마트TV 등 각 사업자의 플랫폼이 특정 OS에 종속돼 콘텐츠 시장이 파편화되고 앱 개발하는 데 따르는 불편과 비용부담이 가중돼 상호호환이 가능한 개방형 TV 플랫폼 구축을 모색해 왔다.

방통위 관계자는 "새로운 HTML5 웹 기반의 개방형 플랫폼 환경이 구축되면 특정 OS의 종속성을 탈피해 `원소스 멀티유즈(One Source Multi Use)'가 가능해져 앱 등 콘텐츠 창작을 활성화하고, 1인 창조 및 벤처기업의 탄생을 촉진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희종기자 mindle@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