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식재산단체 71곳 한자리 모였다

국가지식재산네트워크 구축ㆍ분야별 협력 강화 나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71개 지식재산 관련 단체들이 한 자리에 모여 국가지식재산네트워크를 구축하고 분야별 협력을 한층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국가지식재산위원회는 5일 서울 르네상스 호텔에서 `국가지식재산네트워크 제1차 콘퍼런스'를 열고 IP-표준, IP-보호ㆍ금융, IP-인력ㆍ교육 등 3개 분야에 걸쳐 기관 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에서 특허정보진흥센터와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는 표준특허 분야 업무협력 협정을 체결하고 표준특허 동향을 R&D 기관에 제공해 국제표준화기구 등에서 표준으로 채택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특허-표준 연계체계 구축'을 위한 상호 협력에 나선다.

또 한국지식재산보호협회, 한국전자정보통신산업진흥회, 한국반도체산업협회, 벤처기업협회, 인텔렉추얼디스커버리 등 5개 기관은 지식재산권 보호 및 금융분야에서 협정을 맺어 상호 긴밀한 협력을 추진한다.

이와 함께 한국발명진흥회, 한국저작권위원회, 벤처기업협회, 중소기업진흥공단중앙연수원, 연구개발인력교육원 등 5개 기관 역시 전문인력 양성ㆍ교육 분야 협정을 통해 산업ㆍ기업별 교육 수요에 부합하는 전문적인 지식재산 교육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윤종용 국가지식재산위원장은 "국가지식재산네트워크는 국제경쟁의 최전선에서 우리의 지식재산전략을 실천해 나가야 할 유관기관 및 산업단체들의 협력과 소통의 장이자 지식재산 현장의 범국가적 정책을 실행하는 체계로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현장의 목소리를 토대로 시장과 함께 호흡하는 살아있는 정책의 산실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참여기관들은 △IP-R&D △IP-보호 △IP-금융 △IP-인력ㆍ교육 △ IP-인식제고 등 5개 협력 어젠다를 발굴, 분과 토론을 가졌다.

대전=이준기기자 bongchu@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