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폰 구입비, 통신요금서 분리

방통위, 내달부터 고지서 개정… 소비자 체감통신비 부담 낮춰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그동안 통신비 상승의 주요 요인으로 꼽혔던 단말기 가격이 통신요금 고지서에서 별도 분리된다. 단말기 가격과 통신서비스 비용을 별도 분리함으로써 소비자들이 체감하는 통신비 부담을 줄이고 정치권의 통신비 인하 압박을 차단하기 위한 조치다.

방송통신위원회는 SKT, KT, LG유플러스 등 통신 3사와 협의를 거쳐 5월부터 새로 휴대폰 단말기를 구입하는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단말기 구입가격과 통신서비스 이용요금을 각각 구분해 제공키로 했다고 3일 밝혔다.

이통사들은 그동안 가입신청서에 출고가, 구입가, 요금할인 등의 정보를 휴대폰 사용자에 제공해 왔지만, 휴대폰 구입비용과 통신서비스 이용약관이 달라 휴대폰 구입비용과 통신서비스 비용을 구분하기 어려웠다. 특히 이통사들은 고가의 스마트폰 요금제에 가입하면 단말기를 공짜로 제공키로 하면서도, 소비자에 휴대폰 구입비용을 청구해 고객불만을 야기하는 사례가 높았다. 이에 따라, 방통위는 이용자가 손쉽게 휴대폰 구입 가격과 통신서비스 비용을 각각 명확히 구분할 수 있도록 요금 고지방법을 개선키로 한 것이다.

방통위 관계자는 "그동안은 고가의 단말기 비용이 통신비에 그대로 전가됨으로써, 소비자가 피부로 실감하는 통신비 부담이 높을 수밖에 없었다"면서 "소비자들이 통신비와 단말기 구입비용을 명확히 구분함으로써, 피부로 실감하는 통신비 부담을 낮출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한편, 방통위는 사업자마다 다르게 표기되어 있는 `휴대폰 할부금` 기재방식을 통일함으로써, 기존에 어렵고 복잡한 요금고지서를 통일된 용어로 사용키로 했다. 특히 휴대폰 구입비용과 요금 할인내역 등을 이용자가 보다 쉽게 이해하도록 유도할 방침이다.

최경섭기자 kschoi@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