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원 서비스 업계, "현행 상품구조 개선 반드시 필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디지털 음악 사용료 징수규정 개정을 앞두고 국내 음원 서비스업계가 공정 경쟁 환경 구축을 요구하고 나섰다. 종량제 도입으로 획일적인 정액 상품은 퇴출하되, 음원 서비스 가격의 소프트랜딩을 위해 적정한 수준의 징수료 개정이 이뤄져야 한다는 주장이다.

30일 음악산업선진화포럼은 서울 상암동 CJ E&M 사옥에서 `2012 디지털 음악 산업 발전 세미나`를 개최, 기존 음원 상품 구조의 문제점과 종량제 도입 등의 개선방안, 향후 음악 산업 발전방향 등에 대해 논의했다.

세미나에는 김민용 경희대 교수, 양정환 소리바다 대표, 전익재 네오위즈인터넷 이사, 이승주 KMP홀딩스 이사, 이동헌 CJ E&M 유통사업부장, 이창희 미러볼뮤직 대표, 박은석 대중음악 평론가 등이 참석했다.

우선 그동안 대부분의 유통업체들이 제공해온 정액제 서비스가 상품별 차별성이 없기 때문에 소비자 선택권을 확대할 수 있는 방안이 마련돼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김민용 교수는 "현재 개별 소비자의 음원 사용량과 관계없이 획일적으로 정액제가 적용되고 있다"며 "소비자의 니즈에 따른 다양한 상품군을 개발해야 한다"고 말했다.

음원 서비스가 정액제에서 종량제로 바뀔 경우 소비자들의 지출 비용이 큰 폭으로 증가할 것이라는 관측에 대한 반박도 나왔다. 양정환 소리바다 대표는 "종량제가 도입되면 실질 소비 비용이 10배 이상 증가한다는 여론도 있으나 이는 사용자 행태분석을 명확히 하지 않은 상태에서 나온 발상"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양 대표는 "스트리밍 서비스와 복합상품 이용자들을 합쳐 평균치를 내면 월별 음원 이용건수가 100건이 안되는 사람이 절반이 넘는다"며 "실질단가가 건당 30원이라고 설정할 경우 충분히 현행 가격대를 유지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종량제의 안착을 위해 무료 콘텐츠 유통과 불법 다운로드를 근절해야 한다는 의견도 제기됐다. 이동헌 CJ E&M 유통사업부장은 "상생을 위해 종량제 도입이 필요하다"고 전제한 후, "이를 위해 국내 시장에서 무료 서비스를 근절, 권리자들에게 적절한 보상이 주어질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현재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한국저작권위원회는 음원 사용료 징수규정 개정을 논의 중이며 내달 중 최종방침을 발표할 예정이다.

김나리기자 narinal@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