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빅데이터시장 연평균 40% 성장률"

IDC, 2015년 169억달러 규모 전망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IT시장분석기업인 IDC는 전 세계 빅 데이터 시장이 연평균 40%의 성장률을 기록하면서 2010년 32억달러에서 2015년 169억달러 규모로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고 29일 밝혔다.

이 같은 성장률은 전체 정보통신기술(ICT) 시장성장률의 7배에 달하는 수치다.

IDC는 빅 데이터와 관련해 서버 27.3%, 소프트웨어(SW) 34.2%, 스토리지 61.4%의 시장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IDC는 또 빅 데이터와 관련해 어플라이언스, 클라우드 및 아웃소싱 관련시장의 성장이 예상된다며, 이는 사용자들이 기술역량 자체보다는 비즈니스 가치에 더 주목하게 될 것임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시스템 성능, 가용성, 보안 및 관리 편의성의 중요성이 확대될 것이지만, 이를 달성하는 방법은 벤더간에 큰 차이가 없을 것으로 예상했다.

이와 함께 숙련된 빅 데이터 기술 전문가와 분석 전문가가 부족, 이같은 인력 공급 제약이 빅 데이터 기술의 채택과 사용을 저해하는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내다봤다. 또 이러한 이유로 벤더들이 빅 데이터 기술을 클라우드 기반 솔루션으로 제공하게 될 것으로 전망했다.

IDC 벤자민 우 부사장은 "SW와 서비스가 2015년까지 빅 데이터 시장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한편, 빅 데이터 운용을 위한 인프라 기술 부문이 44%의 연평균 성장률을 보이면서 좀 더 빠르게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며, 특히 스토리지가 가장 높은 성장세를 나타낼 것"이라고 말했다.

강동식기자 dskang@
▶강동식기자의 블로그 : http://blog.dt.co.kr/blog/?mb_id=dskang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