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핵안보정상회의` 개막

190여개국 정상 참석 `서울 코뮈니케` 채택… 대북선언 주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핵테러 방지를 통해 인류의 평화와 안전을 지키기 위한 `2012 서울 핵안보정상회의`가 26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막된다.

27일까지 이틀 일정으로 열리는 이번 정상회의는 이명박 대통령,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대통령, 노다 요시히코 일본 총리 등 53개국 국가 정상 또는 정상급 수석대표와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등 4개 국제기구 수장이 참석했다.

전세계 190여개국 정상 또는 정상급 인사가 참석하는 유엔 총회가 매년 9월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리지만, 단일 국가가 개최하는 외교 이벤트에 이처럼 많은 국가의 정상들이 참석한 것은 사상 처음이다. 이들 53개국은 전세계 인구의 80%, 전세계 GDP의 약 90%를 대표하고 있어 명실공히 세계 최고위 안보 포럼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 회의 준비기획단장인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25일 "이번 회의 개최를 계기로 한국은 경제를 넘어 안보 분야에서도 글로벌 거버넌스를 선도하는 국가로 자리매김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번 회의에서 정상들은 △무기급 핵물질을 제거하거나 최소화하고 △원자력 시설에 대한 물리적 보호를 강화하는 한편 △핵과 방사성 물질이 불법적으로 거래되는 것을 차단토록 하는 내용의 `서울 코뮈니케'(정상선언문)를 채택할 예정이다.

서울 코뮈니케 발표를 전후해 참가국 정상들은 자국의 민수용 고농축우라늄(HEU)의 제거 또는 비군사용 전환 계획도 발표한다. 정부의 한 당국자는 "각국의 공약 발표를 통해 핵무기 수천개를 제조할 수 있는 분량의 HEU가 제거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번 회의 기간에는 공식 의제외에도 북한의 비핵화 및 로켓 발사 문제가 장외 최대 이슈가 될 전망이다. 특히 북한이 4월15일 김일성 주석 100회 생일을 기념해 `광명성 3호' 로켓을 발사하겠다고 예고한 상태여서 어떤 대북 메시지가 나올지 주목된다.

한국과 미국 정부는 이미 북한의 로켓 발사가 안보리 결의 1874호 위반이며 핵무기 장거리 운반수단을 개발하기 위한 것으로 규정, 발사 저지를 위한 국제적 협력을 모색할 것임을 밝힌 바 있다. 또 반기문 사무총장도 지난 24일 이 대통령과 면담에서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며 국제사회에 대한 중대 도발행위라고 규정했다.

그러나 중국은 안보리 결의 위반으로 규정하지는 않고 있어 중국의 입장 표명 여부가 최대 관건이 될 전망이다. 가장 주목되는 장외 이벤트인 오바마 대통령과 후진타오 국가주석간 미ㆍ중 정상회담은 26일 개최된다.

박상훈기자 nanugi@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