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ㆍ애플도 스마트TV 진출 `잰걸음`

올해 후속작 내놓을 듯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스마트TV와 커넥티드 월드
(3) 스마트TV 생태계 확보 경쟁


스마트TV 시장이 본격화됨에 따라 구글과 애플 등 글로벌 기업들의 움직임도 빨라지고 있다. 이들 글로벌 기업들은 하드웨어를 중심으로 하는 삼성전자나 LG전자와 다르게 콘텐츠와 서비스 부문을 중심으로 스마트TV 시장에 접근한다는 점이 다르다.

구글은 소니와 로지텍과 협력해 `구글TV'를 지난 2010년 출시했지만, 판매량은 명성에 한참 미치지 못했다. 애플도 셋톱박스 형태 애플TV를 출시했지만 스마트폰과 태블릿 등에서 얻은 성공에 비하며 반응은 크지 않았다.

하지만 이들 업체들은 올해 성능을 개선한 후속작을 내놓을 것으로 알려져, TV업체들을 긴장시키고 있다.

TV부문에서 신규업체와 같은 입장인 구글과 애플이 높게 평가되는 것은 그들이 PC와 스마트폰, 태블릿 등을 통해 만들어 놓은 생태계 때문이다. 이들 업체가 기존에 구축해놓은 스마트 생태계는 TV환경에 맞춰 전환하기가 용이해 파급력이 크다. 특히 구글과 애플은 글로벌 기업이기 때문에 거대 자본을 가지고 있는 콘텐츠 업체들과 협력해 전용 앱을 통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는 장점도 가지고 있다.

구글은 영화, TV, 게임, 뉴스 등 다양한 장르를 포함한 TV용 앱(www.google.com/tv)을 확보하고 있으며, 올해 TV부문에 특화된 서비스를 추가해 앱스토어를 강화할 예정이다.

아이튠스를 기반으로 앱스토어 개념을 도입한 애플은 스마트폰과 태블릿, PC까지 관련 생태계를 확장시키고 있다. TV부문 경우 상대적으로 적은 앱을 제공하고 있지만, 기존 아이튠스와 연동해 TV, 영화 등을 제공하고 있다. 특히 일부 TV와 영화, 콘서트 경우에는 독점 공개 등을 통해 영향력을 확대하고 있다.

구글과 애플 등이 스마트TV 시장에서 가지고 있는 경쟁력 중 하나는 기존 생태계를 통해 확보하고 있는 고객 계정이다.

기존 구글, 애플 계정을 가지고 있는 사용자 중 대부분은 스마트TV 서비스에서 중요한 구입에서 결제까지 가능하고, 구매 이력을 분석해 맞춤 서비스를 해줄 수 있다는 점에서 유리한 위치에 있다.

이형근기자 bass007@
▶이형근기자의 블로그 : http://blog.dt.co.kr/blog/?mb_id=bass007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