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오위즈인터넷 "모바일ㆍ소셜게임에 런던올림픽 타이틀 사용"

네오위즈인터넷, 독점계약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네오위즈인터넷이 국제올림픽조직위원회의 공식 라이선스 기관인 국제스포츠멀티미디어와 2012 런던 올림픽 공식 게임 글로벌 라이선스 독점 계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를 통해 네오위즈인터넷은 올림픽 공식 타이틀을 사용하는 모바일, 소셜 게임을 5월 이후 전세계에 출시할 예정이다. 전세계 주요 언어 지원을 통한 현지화 전략도 구사할 계획이다. 모바일 게임은 애플 IOS와 안드로이드 버전에서 이용할 수 있는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으로 출시된다. 한 개의 게임을 내려 받으면, 각각 육상, 수영, 양궁, 사격, 카약 등 9개의 종목을 즐길 수 있다.

소셜 게임은 페이스북의 게임 앱으로 탑재돼 이용자들이 올림픽 친환경 테마파크를 건설하는 방식으로, 최근 유행하고 있는 도시건설(Vill), 농장경영(Farm)의 형태로 개발 중이다.

이기환 네오위즈인터넷 대표는 "네오위즈인터넷의 모바일과 소셜 게임이 `2012 런던 올림픽'의 재미를 더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모바일, 소셜 게임이 올림픽 정신 확산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서정근기자 antilaw@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