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변조 해킹앱 확산 `철퇴`

금융위, 대응방안 의무화 맞춰 안전성 점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위ㆍ변조된 모바일뱅킹 애플리케이션(해킹 앱)의 확산을 막고자 금융당국이 안전성 점검을 서두르기로 했다. 금융위원회가 위변조된 모바일뱅킹 해킹 앱 확산을 막기 위해 안전성점검에 나서기로 했다.

금융위원회는 각 금융사가 오는 4월 10일까지 위변조 해킹 앱과 관련한 대응방안을 내놓아야 하지만 금감원을 통해 그 이전이나 이후라도 별도 점검에 돌입한다고 21일 밝혔다.

시중 은행들은 지난해 10월 개정 고시된 전자금융감독규정에 `전자금융거래 프로그램의 위ㆍ변조 여부 등 무결성을 검증할 방법 제공'에 관한 의무 규정이 신설됐다.

이에 따라 4월10일까지 은행들은 대책을 의무적으로 마련해야 한다. 그러나 해킹 앱 문제가 최근 불거지자 금융당국은 감독규정 시행일 이전이라도 대책이 제대로 준비되는지 점검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금융위는 금융결제원, 코스콤이 모바일뱅킹 해킹 앱을 게시한 웹사이트를 적발하고 관련내용을 금융기관에 통보토록 했다. 금융결제원은 20일에도 10여건을 발견해 은행들에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길재식기자 osolgil@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