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기반 공간정보 콘텐츠 늘어난다

정부ㆍ지자체 DB구축 확산… LBS 등 관련산업 성장 기대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의 공간정보 데이터베이스 구축 및 활용이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정부는 이와 더불어 공간정보 통합 플랫폼 구축 및 민간활용에 대한 검토도 한창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어 LBS(위치기반서비스) 등 관련 산업에 큰 보탬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19일 국토해양부와 관련 업계에 따르면 국토부 산하기관인 대한지적공사는 이르면 금주 중 기존 `지적연구원`을 `공간정보연구원`으로 확대ㆍ개편할 예정이다. 지적공사 관계자에 따르면, 연구원에서는 지적재조사를 비롯해 SOPC(공간정보 오픈플랫폼) 등 공사가 참여한 사업은 물론 공간정보 관련 산업 전반에서 IT 융합을 통한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연구를 시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더불어 디지털화 된 정확한 지적정보 DB도 만들어질 예정이다. 국토해양부는 지난 17일 `지적재조사에 관한 특별법`이 시행됨에 따라 오는 2030년까지 1조2000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약 3761만 필지의 지적도를 국제 기준에 맞춰 디지털 화하는 지적선진화 작업을 실시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국토부는 행안부가 진행 중인 국가DB정보화 사업의 일환으로 국가공간정보통합체계 확산구축 및 기반시스템 구축 사업을 진행 중이다. 이 사업은 기존 국토부가 가진 56개 공간관련 행정정보에 환경부 등 타 부처가 가지고 있는 20개 정보를 연계해 통합 DB를 구축하는 작업이다. 해당 정보는 오픈API로 중앙정부와 각 지방자치단체에 공유돼 실시간 국가공간정보관리 통합 DB를 구축하게 되는 것이다. 정부는 해당 정보 중 일부를 국가정보원 등 관계기관과의 협의를 거쳐 소위 `한국판 구글어스`로 불리는 `공간정보오픈플랫폼`(SOPC)를 통해 민간에도 공개할 예정이다. SOPC에는 이외에도 토지이용정보와 가격 등 18종의 부동산 행정정보가 하나로 통합되는 `부동산 일사천리` 정보도 함께 들어갈 예정이다.

한편 지자체 차원에서도 공간정보를 활용한 대민 서비스를 강화하는 움직임이다. 서울시는 지리정보사이트인 GIS포털시스템(gis.seoul.go.kr)을 통해 시민들이 불편사항을 지도 상 해당 위치에 직접 표시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개선해 오는 20일부터 제공한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도로파손, 보도블럭, 소음, 여성안전 등 분야별 시민 불편사항을 지도 기반으로 소통할 수 있게 됐다는 것이 서울시의 설명이다. 서울시는 이외에도 다음커뮤니케이션과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공동으로 수해분야 커뮤니티 맵을 마련했다. 해당 서비스에서는 시민들이 다음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이나 온라인 지도 서비스를 통해 직접 수해현장 사진을 위치정보와 함께 제보할 수 있도록 했다.

박정일기자 comja77@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