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몰, 앞다투어 `저가 3DTV` 출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인터넷몰, 앞다투어 `저가 3DTV` 출시
오픈마켓 3사가 40∼50인치대 보급형 3D TV를 앞다퉈 출시하고 있다.

3D TV는 2D 시청만 하는 경우와 달리 안경이 필요해 추가구매 비용이 들 수 있고, 어지러움을 최소화하려면 보급형이더라도 기본적인 화질이 보장돼야 한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19일 SK플래닛(대표 서진우)이 운영하는 11번가가 78만9000원에 200대 한정으로 120㎐(헤르츠) 42인치 풀HD LED S-IPS 패널을 탑재한 3D제품을 판매한 데 이어, G마켓(대표 박주만)이 20일과 42인치(77만9000원) 3D TV와 22일 55인치(149만원) 3D TV를 각각 250대씩 한정 판매한다.

G마켓 제품은 케이디씨가 제조했으며 국산 FPR 편광방식 3D 패널을 사용하고, 풀HD 120㎐ 제품이다. 휘도는 400니트(cd/㎡). G마켓 관계자는 "55인치는 그동안 출시했던 저가TV 가운데 가장 대형"이라면서 "비슷한 사양의 3D TV가 대부분 300만원을 넘는 고가임을 감안하면, 신제품은 가격이 반값도 안 되는 파격가"라고 강조했다.

옥션(대표 박주만)도 이날 `올킬 리얼3D' 42인치 풀HD LED TV 250대 선착순 예약 판매했다. 국내 HDTV 전문제조사인 제노스미디어 제품으로 국내 `FPR 편광방식 LED 패널'을 채택했으며 76만9000원. 동일한 42인치 3D TV 중 가격은 가장 저렴하고 안경도 4개 증정하지만 60㎐다. 휘도는 450니트(cd/㎡).

TV업계의 한 전문가는 "450니트면 보급형 제품인데 60㎐ 화질의 경우 동영상 시청시 어지러움이 우려될 수 있다"면서 "고기능TV의 경우 3D TV는 안전성이, 스마트TV는 OS 및 콘텐츠가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심화영기자 dorothy@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