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장애인용 안구마우스 `아이캔` 일반 공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삼성전자(대표 최지성)가 장애인용 안구마우스 `아이캔'(eyeCan)을 개발해 비상업적 용도로는 누구나 사용 가능하도록 일반에 공개한다.

23일 삼성전자는 전신마비로 눈동자만 움직일 수 있는 사람도 자유롭게 컴퓨터를 쓸 수 있도록 하는 안구마우스 `아이캔' 제작 매뉴얼과 소프트웨어를 온라인(www.samsungtomorrow.com)을 통해 공개했다.

아이캔은 작년 11월 삼성전자 `창의개발연구소'의 1호 과제로 선정돼 5명의 임직원들이 본격적으로 개발을 진행해 왔다. 아이캔은 손을 쓰기 어려운 장애인도 키보드 없이 인터넷을 쉽게 즐길 수 있도록 별도 소프트웨어도 탑재했다.

특히, 기존 안구마우스의 경우 시판 가격이 1000만원을 넘었으나 이번에 개발된 `아이캔'은 5만원 이내의 재료비로 제작이 가능하며, 필요한 사람은 누구나 공개된 매뉴얼과 소프트웨어를 통해 제품을 만들어 쓸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또한, 제품 수정과 개선도 비상업적인 용도로는 자유롭게 가능하다.

이와 별도로 삼성전자는 보건복지부 산하 한국장애인개발원과 아이캔 국내 보급 계획을 협의하고 있으며, 해외 법인을 통해 국내 뿐 아니라 해외로도 보급하는 것도 검토하고 있다.

삼성전자 인사팀장 원기찬 부사장은 "아이캔은 기술에 열정과 창조적 아이디어가 더해진 대표적인 사례"라며 "앞으로 삼성전자는 창의개발연구소를 통해 임직원들이 창조적인 아이디어를 펼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삼성전자 `창의개발연구소'는 임직원들이 아이디어를 제안해 과제로 선정되면 기존 업무에서 벗어나 아이디어를 구체화하기 위한 태스크포스팀(TF) 활동을 최대 1년까지 할 수 있는 제도다.

이형근기자 bass007@

◇ 사진설명 : 삼성전자(대표 최지성)가 장애인용 안구마우스 `아이캔'을 개발해 비상업 용도로는 누구나 사용 가능하도록 일반에 공개한다. 사진은 삼성전자 직원(사진 가운데)이 아이캔을 이용해 웹서핑을 하는 모습.
▶이형근기자의 블로그 : http://blog.dt.co.kr/blog/?mb_id=bass007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