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S3` 기다렸건만…이럴수가

삼성, MWC서 공개 않기로…타사는 차기작 대거 선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갤럭시S3` 기다렸건만…이럴수가
세계 최대의 이동통신산업전시회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2 행사를 앞두고 스마트폰 제조사들의 물밑 경쟁이 본격화되고 있다. 제조사들은 LTE와 쿼드코어, 초고화질 디스플레이 등 감춰온 전략 무기들을 대거 공개할 전망이다.

스마트폰 업계는 오는 27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막하는 MWC 2012 준비를 서두르고 있다. MWC 2012는 세계 최대 모바일 관련 전시회로, 각 제조사들이 한해를 대표하는 전략 모델을 선보이는 자리다.

업계는 올해 행사가 쿼드코어 CPU와 LTE가 기술 트렌드의 중심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제조사들은 MWC 계획을 철저한 비밀에 부치고 있지만 각종 정보들이 나오며 윤곽이 드러나고 있다.

MWC에서도 매년 최대 규모의 전시부스를 마련하고 있는 삼성전자는 갤럭시S3 발표를 미루겠다고 밝힌 만큼 이번행사의 초점은 태블릿PC 쪽에 맞춰질 것이란 관측이다. 삼성전자는 기존 제품들 보다 해상도를 4배 늘린 300PPI급 2048X1566 초고해상도의 갤럭시탭11.6인치와 쿼드코어 스마트폰 시제품을 선보일지 관심사다.

LG전자는 쿼드코어와 LTE로 정면승부를 펼칠 것으로 예상된다. 엔비디아 테그라3 프로세서와 4.7인치 트루IPS 디스플레이, LTE 등을 채택한 옵티머스3X를 주무기로 내세우며, LTE 시장 선제 전략에 나설 것으로 관측된다. 또한 4대3비율의 5인치 스마트폰과 옵티머스3D 후속작이 공개될 가능성도 높아 보인다.

최근 성장세가 다소 주춤하고 있는 HTC는 쿼드코어 스마트폰 `엣지(Edge)'를 선보이며 반격을 노린다. 엣지 역시 4.7인치 디스플레이와 쿼드코어 프로세서, LTE 등을 탑재한 야심작이다. 중국 시장에서 저가형 스마트폰으로 무섭게 점유율을 확장하고 있는 화웨이 역시 쿼드코어 LTE폰 다이아몬드를 선보일 전망이다.

소니는 소니 모바일 커뮤니케이션으로 재탄생을 알리는 만큼 지난 CES에서 선보인 엑스페리아S 이상의 전략 스마트폰은 물론 새로운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스마트폰 업계의 관계자들은 "모바일업계의 올림픽으로 불리는 MWC 2012를 통해 올해 스마트폰 시장 경쟁의 윤곽이 드러날 것"이라고 말했다.

박지성기자 jspark@
▶박지성기자의 블로그 : http://blog.dt.co.kr/blog/?mb_id=jspark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