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옵티머스 노트` 화려한 스펙에 아찔~

5인치형 프리미엄 LTE폰 내달 SKTㆍLGU+ 동시 출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LG전자가 내달 프리미엄 LTE 스마트폰인 `옵티머스 노트(가칭)'를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를 통해 내놓을 예정이다. 또, 보급형 LTE 스마트폰도 출시해 LTE폰 시장 선점에 나선다.

29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LG전자는 최근 국립전파연구원으로부터 LG-F100S/LG-F100L의 전파인증을 마치고 출시 준비에 들어갔다. 이 제품은 LTE를 지원하는 5인치 스마트폰으로 그동안 `옵티머스 노트'로 알려져 왔다. LG전자 관계자는 "5인치형 LTE 스마트폰으로 제품 이름은 확정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옵티머스 노트는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용으로 우선 출시되며 KT와는 현재 협의가 진행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SK텔레콤 측은 "우선 2월 출시를 목표로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LG전자가 5인치 스마트폰을 출시하는 것은 앞서 삼성전자가 내놓은 5.3인치 스마트폰 갤럭시 노트의 흥행에 자극을 받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지난해 11월말 출시한 갤럭시 노트는 최근 글로벌 판매 100만대를 돌파하며 5인치형 시장을 새로 개척하고 있다. 갤럭시 노트는 국내에서 통신 3사를 통해 모두 출시됐으며 비교적 높은 가격에도 불구하고 30만대가 팔려나갔다.

삼성전자와 팬택이 1분기중 추가로 LTE 스마트폰을 출시할 계획이 없는 가운데, LG전자는 2~3월 신학기에 신제품을 내놓으며 시장 점유율을 끌어 올린다는 전략이다. 이를 위해 5인치 스마트폰 출시 시기도 예상보다 앞당긴 것으로 풀이된다.

옵티머스 노트는 갤럭시 노트에 비해 늦었지만 1280×800 해상도를 지닌 IPS 디스플레이의 장점과 몇가지 특화 기능을 내세우며 차별화를 꾀할 것으로 보인다. 이 제품은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 2.3 진저브레드와 1.5GHz 듀얼코어를 탑재할 것으로 예상된다. LG전자는 이밖에도 보급형 LTE 스마트폰도 2월중에 내놓는다는 계획이다.

한편, LG전자는 이번 5인치 LTE 스마트폰부터 모델명 규칙을 변경한 것으로 보인다. LG전자는 이전까지 LG-통신사(SU/KU/LU)-숫자의 순서로 모델명을 부여했으나 이번 제품부터 LG-알파벳-숫자-통신사(S/K/L)로 변경됐다. 알파벳 `F'는 4세대 이동통신 시스템을 의미하는 것으로 보인다.

강희종기자 mindle@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