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 프로그램-악성코드 둔갑, 함량미달 백신 `수두룩`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국내에서 제작ㆍ판매되는 PC 악성코드 제거 프로그램(백신) 열에 여섯은 악성코드를 제대로 적발하지 못하는 불량제품인 것으로 드러났다. 심지어 결제유도를 위해 불필요한 파일을 악성코드처럼 과대 포장한 뒤 결제를 요구하는 사기성 백신 프로그램도 상당수인 것으로 나타났다.

방송통신위원회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지난해 국내 PC 백신 프로그램 실태를 조사한 결과 77개 업체가 생산한 202종의 백신 가운데 절반이상인 118종(58%)이 `성능 미달'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15일 밝혔다.

성능미달 백신은 3000개의 악성코드 샘플 중 1000개 미만의 파일만 악성코드로 분류해 치료했다. 심지어 82종(41%)은 3000개의 악성코드 중 치료파일이 10개도 안 되는 것으로 드러났다.

정상파일을 악성코드로 잘못 인식하는 오탐(誤探) 제품도 105종(52%)에 달했다. 이는 총 206종을 조사한 2010년 27.7% 보다 2배 가까이 증가한 수치이다. 특히 오탐율이 큰 백신을 사용하면, 오히려 정상적인 파일을 잃을 수도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방통위는 유료 백신을 이용해 악성코드 피해를 예방하려다, 오히려 금전적인 피해뿐만 아니라 정상 프로그램까지 제거할 수 있는 만큼 주의를 촉구했다.

방통위는 성능미달로 판별되거나 오인율이 높고, 동의 절차없이 설치되는 130종의 불량 백신을 생산한 업체 56곳에 대해서는 조사결과를 통보하고 개선을 요청했다.

방통위 관계자는 "불량업체의 백신이 여전히 많이 유통되고 있지만 실태 파악과 대응이 어렵다"며 "방통위가 불량 백신을 직접 규제할 수 있도록 `악성프로그램 확산방지 등에 관한 법률안'이 제정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이번 조사결과, 시중 백신의 악성코드 치료성능은 대체로 향상, 악성코드 샘플 중 2000개 이상을 탐지해 치료한 백신은 2010년 17.5%(36종)에서 지난해 31.2%(63종)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백신중에는 다음툴바, 노애드2+, V3 365 클리닉, V3 라이트, 바이러스체이서8.0 등이 최상위 제품인 것으로 평가됐다.

최경섭기자 kschoi@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