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공사 R&D 클라우드 구축 수주

클루닉스, '아렌티어' 솔루션 적용… 올 해외사업도 강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클루닉스는 한국가스공사가 공공기관 중 처음으로 추진하는 연구개발(R&D) 클라우드 구축사업을 수주했다고 10일 밝혔다.

클루닉스는 이 사업에 R&D 클라우드 구축 솔루션인 `아렌티어'를 적용한다.

한국가스공사는 매년 폭증하는 고가의 자원개발 관련 소프트웨어(SW) 수요와 대용량 자료에 대한 빠른 처리 및 해석 요구를 충족시키기 위해 통합 SW 관리, 표준화된 자료 처리 및 관리를 중점으로 내부 클라우드 구축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클루닉스에 따르면, 개인별 컴퓨터에 설치된 값비싼 공학용 SW와 고성능 컴퓨터를 클라우드로 전환하기 위해서는 슈퍼컴퓨터에 가까운 고성능 서버와 SW를 원격 사용할 수 있게 하는 클라우드 미들웨어가 핵심 기능을 수행하는데, 여기에 아렌티어가 적용된다.

아렌티어는 네트워크로 연결된 일반 서버 컴퓨터들을 슈퍼컴퓨터 급의 성능을 발휘하는 초고성능 클라우드 서버로 바꿔주는 동시에 PC나 워크스테이션 등에 설치, 사용되던 공학용 SW를 고성능 클라우드 상에 설치, 원격 사용할 수 있게 해 준다. 이 솔루션은 통상적 클라우드에서 제공하는 가상 서버가 아닌, 실제 서버를 효율적으로 자동 관리 운영해주고, 최적화된 고속 원격 그래픽 기능을 제공해 공학용 SW의 특수성을 해결했다.

권대석 클루닉스 대표는 "포스코의 설계 해석 클라우드 구축에 이어 한국가스공사의 자원 탐사 분석용 클라우드까지 수주해 공학 과학 R&D 부문에서는 차별적인 실적까지 갖게 됐다"며 "클라우드화가 가능한 SW가 기계공학, 조선공학, 항공공학, 건설토목공학을 넘어 자원공학과 바이오 분야까지 확대됨에 따라 올해부터는 미국을 중심으로 해외시장에도 적극 진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동식기자 dskang@
▶강동식기자의 블로그 : http://blog.dt.co.kr/blog/?mb_id=dskang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