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금 스마트폰 납부

서울시 앱기반 400종 서비스… 14개 카드사 참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세금 스마트폰 납부
서울시민은 스마트폰을 통해 언제 어디서나 편리하게 세금을 낼 수 있게 됐다.

서울시는 세금납부 애플리케이션을 개발, 9일부터 스마트폰 납부 서비스를 본격 실시한다고 밝혔다. 스마트폰으로 자동차세, 재산세, 상수도요금, 주정차 과태료 등 400여 종에 달하는 세금을 편리하게 납부할 수 있게 된 것이다. 또, 세금납부 뿐만 아니라 납부확인, 과오납에 대한 환급신청, 체납조회까지 가능하다.

`서울시 세금 납부 애플리케이션'은 애플 앱스토어나 안드로이드 마켓에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이용자는 서울시 S-Tax 바탕 화면을 통해 회원납부, 비회원납부, 바코드조회납부, 지방세환급금 아이콘 중 선택해 들어가 세금을 조회한 후 납부할 수 있다. 서울시 ETAX(서울시 지방세 인터넷 납부시스템) 회원에 가입한 시민은 `회원납부' 아이콘을 선택해 로그인한 뒤 곧바로 납부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다.

비회원인 경우에는 `바코드 조회납부 기능'을 선택해 고지서에 인쇄된 QR코드를 스마트폰의 카메라로 읽거나 납세번호, 전자납부번호를 입력해 간단하게 납부할 세금을 조회한 후 납부 할 수 있다.

결제는 국내 14개 신용카드, 우리은행 계좌이체, 신용카드 포인트 등 다양한 방법으로 할 수 있다. 이용 가능한 신용카드는 비씨, 국민, 신한, 삼성, 현대, 롯데, 외환, 농협, 하나SK, 씨티, 제주, 광주, 전북, 수협 등 14개 카드다.

아울러 서울시는 이번 세금 납부 앱이 시민들의 금전거래와 관련된다는 점에서 개인정보 유출 없이 시민들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도록 강력한 보안기능을 도입했다. 이를 위해 가상키보드, 바이러스 백신 자동설치, 전송자료 암호화 등의 프로그램을 설치했다.

강종필 서울시 재무국장은 "스마트폰 납부서비스로 은행 방문이나 인터넷 사용 등 온오프라인을 넘어 이제는 언제 어디서나 시공간의 제약 없이 세금납부가 가능해졌다"며 "IT첨단도시 서울에 걸맞은 스마트한 행정 서비스로 시민편의를 지속적으로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정연기자 jypark@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