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저작권 등록 시스템` 가동

저작권위, 온라인 서류제출ㆍ대용량 지원 등 편의성 강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국저작권위원회(위원장 유병한)는 어문, 미술, 영상 등 기존 일반저작물과 컴퓨터프로그램저작물로 구분해 운영해 온 저작권 등록 시스템을 통합한 `온라인 저작권 등록 시스템'을 2일부터 새롭게 가동했다고 밝혔다.

저작권 등록은 저작자가 자신의 저작물에 관한 일정한 사항이나 권리를 일정한 공적장부에 등재해 공시함으로써 자신의 권리를 보호하는 제도로, 현재 저작권위원회가 국가로부터 위탁받아 운영하고 있다.

이번 통합 시스템은 그동안 시스템 이용 고객들이 제기해 온 의견들을 반영해 기존 시스템의 불편사항을 개선하고 편의기능을 대폭 강화했다. 특히 온라인으로 신청하고도 오프라인으로 제출해야 했던 각종 증명서류와 각종 보완서류를 온라인으로 제출할 수 있게 하는 등 서류제출이 간편해졌다.

또한 그동안은 용량제한으로 대용량의 저작물을 등록할 수 없었지만, 저작물 제출 제한용량을 최대 2 기가바이트(GB)까지 확대해 고화질 영상과 같은 대용량 저작물도 온라인으로 제출할 수 있게 했다. 전송 시에 이를 즉시 암호화하는 등 저작물 유출 위험에 대비한 보안 관리도 강화했다고 위원회는 설명했다.

유병한 위원장은 "통합 온라인 저작권 등록 시스템의 개통으로 많은 저작자들이 보다 쉽고 편리하게 저작권 등록제도를 이용할 수 있게 됨으로써 자신의 권리 보호에도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민옥기자 mohan@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