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갤럭시 노트 인기폭발…판매량이 벌써…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글로벌 판매량 100만대 돌파…프랑스.독일서 상승세
삼성전자 `갤럭시 노트'의 글로벌 판매량이 100만대를 돌파했다.

삼성전자는 10월 말 출시한 신개념 스마트 기기 갤럭시 노트가 전 세계 시장에서 공급 기준 100만대 이상 판매됐다고 29일 밝혔다.

갤럭시 노트는 국내 시장에서 11월말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를 통해 4세대 이동통신인 LTE(롱텀에볼루션) 모델로, KT를 통해서는 3세대(3G)용으로 판매된 이후 22만대가 팔렸으며 하루 개통량도 1만대를 돌파했다.

해외에서도 프랑스ㆍ독일에서 판매량이 상승세를 보이고 있으며, 홍콩ㆍ대만에서도 히트상품 5위 안에 드는 등 판매 호조를 보이고 있다고 삼성전자는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이런 판매 속도를 고려할 때 스마트폰과 태블릿 사이에 있는 신개념 스마트 기기가 새로운 시장을 창출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했다.

파이낸셜타임스도 갤럭시 노트를 높이 평가하는 등 외신의 반응도 좋은 편이다.

내년에는 세계 최대 통신 시장 중 하나인 미국에서도 갤럭시 노트가 출시될 예정이어서 판매 속도가 더 빨라질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갤럭시 노트가 글로벌 100만대를 돌파해 새로운 카테고리의 스마트 기기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했다"며 "앞으로도 끝없는 혁신을 통해 `마켓 크리에이터'로서 제품 리더십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