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NFC 교통카드 이용 급증"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KT는 모바일 교통 카드 이용 건수가 올해 3000만건을 돌파하는 등 대중교통을 중심으로 한 NFC 서비스가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고 28일 밝혔다.

KT에 따르면 올 한해 모바일 교통 이용 건수는 작년 보다 40% 이상 증가한 3000만건을 넘어서 120억원의 매출액을 돌파했다. 모바일 교통 카드 이용건수가 크게 증가한 것은 갤럭시S2, 베가 레이서 등 인기 스마트폰에 NFC 교통 카드가 기본 탑재되고 있기 때문이다. 모바일 교통카드는 복잡한 설치나 조작 없이 일반 선불교통카드와 동일하게 충전하거나 사용할 수 있다.

KT는 NFC 서비스 활성화를 위해 모바일스탬프, 올레마이월렛 등 고객이 쉽게 활용할 수 있는 교통 서비스도 발굴했다. 지난 9월에는 경기도와 협력해 버스 정류장에 NFC 안내 포스터를 부착한 결과 월 10만건의 이용 실적 및 2600억원의 비용 절감 효과를 거두어 경기도로부터 감사패를 받기도 했다.

현재 국내에 보급된 NFC 단말기는 약 500만대 수준으로 내년에는 2000만대 이상 보급될 것으로 예상된다. 내년 하반기에는 휴대폰 후불교통카드 서비스가 상용화돼 교통분야의 NFC 서비스가 더욱 활성화 될 것으로 KT 측은 전망했다.

강희종기자 mindle@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