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수증서 주차료 정산까지…NFC 스마트폰으로 서비스

지경부, 신세계백 등 선정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종이 대신 스마트폰으로 간편히 영수증을 받고, 주차정산까지 가능한 서비스가 내년 유통업체를 대상으로 선보인다.

지식경제부는 스마트폰으로 전자영수증을 발급받고 주차정산까지 한번에 해결할 수 있는 근거리무선통신(NFC) 기반 전자영수증 서비스 사업자로 신세계백화점과 보광 훼미리마트를 선정했다고 13일 밝혔다.

지경부는 이날 개최된 `u-IT 신기술검증확산사업 심의위원회'에서 신세계백화점(정부 7억원, 민간 12억9000만원), 보광 훼미리마트(정부 6억5000만원, 민간 12억원)를 사업자로 선정하고, 내년 5월까지 1∼2개 매장에서 시범서비스 후, 2012년말까지 전국 신세계백화점과 훼미리마트 매장에서 서비스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구체적으로 신세계백화점은 내년 5월 경기 죽전점에서 시범서비스 후 내년말까지 전국 10개 매장에서 실시하고, 훼미리마트는 내년 5월까지 1∼2개 매장 서비스 후 내년말까지 전국 6500개 점으로 확산할 계획이라고 지경부는 덧붙였다.

서비스는 NFC칩 등을 탑재한 스마트폰(LTE폰 등)을 매장에서 물품 구매후 결제 리더기에 갖다대기만 하면 자동으로 영수증이 발급되며, 주차장 출구기계에 스마트폰을 갖다대면 역시 자동으로 정산이 가능한 서비스다.

지경부는 전자영수증 서비스 확산시 연간 230억원(63억건)의 불필요한 종이영수증 발급비가 절감될 것으로 예상했다.

지경부는 전자영수증 사업을 시작으로 NFC 스마트폰에 상품권과 포인트, 쿠폰 등을 내장해 매장에서 쉽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종합 NFC 서비스를 선보이고, 이런 기능을 제공하는 `NFC 존(zone)'을 확산할 예정이다.

김승룡기자 srkim@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