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앱 수익 창출 본격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인기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들이 수익 창출에 본격 나섰다. 그동안 확보한 사용자를 기반으로 광고 마케팅 서비스를 속속 선보이고 있다. 스마트폰 이용자가 2000만명을 넘어서면서 모바일도 이제 `돈이 되는 시장`으로 자리잡았다는 평가다.

KTH(대표 서정수)는 13일 제공 중인 위치기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앱 `아임IN'의 비즈 플랫폼을 오픈했다고 밝혔다. 아임IN은 지난해 7월 출시 이후 현재까지 250만 다운로드를 기록하는 등 인기를 끌고 있다.

아임IN 비즈 플랫폼은 소상공인 및 프랜차이즈 사업자들이 매장과 브랜드를 홍보할 수 있는 공간으로, 이를 통해 아임IN은 위치기반 SNS를 넘어 실시간 마케팅 플랫폼으로 도약한다는 계획이다.

KTH 관계자는 "위치기반 SNS를 통한 홍보 및 마케팅 활동은 광고 등 기존의 마케팅과 비교했을 때 대단히 비용 효율적일 뿐만 아니라, 고객들에게 쿠폰 등 실질적인 혜택과 커뮤니케이션을 통한 재미 등을 제공함으로써 사용자들의 거부 반응을 완화하는 효과가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국내 최대 모바일 메신저인 카카오톡도 광고 마케팅 플랫폼인 `플러스친구'를 추가하며 수익창출을 시도하고 있다. 플러스친구는 사용자가 친구를 추가하는 것처럼 참여 파트너사를 플러스친구로 추가하면 관심 있는 브랜드의 소식이나 스타, 잡지, 방송 등 콘텐츠를 받아볼 수 있는 서비스다.

한민옥기자 mohan@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