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정부 수출 2억3566만 달러 `급성장`

작년보다 58% 증가… 중남미ㆍ동남아 시장서 큰 성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우리나라의 2011년 전자정부 해외수출이 전년대비(2010년 1억 4876만달러) 58% 증가한 2억 3566만달러로 급성장했다.

행정안전부는 올해 1월부터 지금까지 베트남 정부데이터센터(1억달러), 모잠비크 재난관리정보화시스템(2500만달러), 도미니카 공화국 출입국관리시스템(2500만달러), 에콰도르 전자통관 싱글윈도즈(1582만달러), 인도네시아 경찰 무선통신망 구축(4000만달러) 등 총 2억 3566만불의 수출 성과를 올렸다고 11일 밝혔다.

행안부는 올해에 도미니카공화국, 에콰도르, 멕시코 등 중남미 지역 국가들과 정부간 협력 강화에 따른 성과와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시아 지역시장에서의 성과가 높은 성장을 견인했다고 설명했다.

전자정부 수출을 본격적으로 현 정부 출범 초인 2008년 2732만 달러에서 8.6배로 증가했다. 행안부에 따르면 전자정부 해외수출의 증가 추세는 2010년 UN 전자정부 세계 1위를 계기로 세계 각 국의 우리나라 전자정부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정부 간 협력을 통한 수출지원, 전자정부 강국브랜드를 활용한 IT기업의 적극적인 해외마케팅의 결과로 분석했다.

맹형규 행안부 장관 등은 전자정부 협력을 요청하는 외국 대통령 및 장ㆍ차관급 이상 28명(20개국)과 면담을 통해 전자정부 해외수출을 논의했다. 또 파나마, 이탈리아와 정보화 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해 정부 간 협력체계를 구축했으며 브루나이, 베트남과는 구체적인 정부간 협력 사업을 추진 중에 있다. 올해 초에는 국내 IT기업과 민관 합동 전자정부 수출지원협의회를 구성해 해외시장에서 국내 IT기업 간 과당경쟁 사전 자율조정, 정부간 협력사업 정보공유 등 전자정부 수출을 위한 민관 소통채널을 가동하고 있다.

맹형규 행안부 장관은 "세계 최고 수준의 전자정부를 보유하고 있는 우리나라의 이점을 활용해 세계시장을 주도할 수 있도록 정부차원의 맞춤형 수출전략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현재 대기업 중심으로 이루어지고 있는 전자정부 수출을 앞으로는 중소기업에서도 참여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강진규기자 kjk@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