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전자정부 수출 2억달러 달성 추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부가 올해 전자조달시스템 등 전자정부 수출 2억달러 달성을 추진하기로 했다.

정부는 4일 정부중앙청사에서 대외경제장관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을 담은 `시스템 수출 한류 현황 및 발전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정부는 2000년대 들어 전자조달시스템인 나라 장터, 전자통관서비스 등 전자정부를 24개국에 수출해 4억5120만달러의 실적을 달성한 바 있다.

정부는 또 시스템 수출 대상 국가를 선정할 때 주무부처가 유상 원조와 경제개발경험 공유사업(KSP) 등을 적극 활용하기 위해 기획재정부와 협의하기로 했다.

또 국제금융기구에 출연한 신탁기금이나 KSP 자금 등으로 시스템 수출지원에 관한 타당성 조사를 실시하고 수출 금융, 대외경제협력기금(EDCF), 민간 자금 등을 통해 협력해나가기로 했다.

정부는 이와 함께 자유무역협정(FTA) 대상국 중심으로 해외조달시장을 개척하고 국제개발은행(MDB)이 주최하는 포럼 등에서 나라 장터 확산을 위한 공공마케팅을 실시하기로 했다.

이같은 일환으로 싱가포르, 페루, 인도 등 FTA 체결국과 전자조달 협력을 우선 추진하는 한편 세계무역기구(WTO) 정부조달협정 회원국이면서 전자조달 도입에 적극적인 국가와 전자조달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해 조달시장 진출의 발판으로 삼는다는 전략이다.

정부 관계자는 "나라 장터를 수출하게 되면 수출 대상국의 정부 입찰시스템의 이용환경이 국내와 동일해 우리 기업의 해외 입찰 참여가 더 쉬워질 뿐 아니라 동반 수출된 보안ㆍ인증ㆍ전자지급이 국세ㆍ관세ㆍ전자여권 등 다른 전자정부 사업으로 확대될 가능성도 있다"고 설명했다.

나라 장터는 베트남, 코스타리카, 몽골 등 3개국에 수출됐고 올해 하반기에 튀니지에 수출을 추진하고 있다.

또 신흥국의 금융부문 발전과 금융인프라 구축 지원은 `해외금융협력협의회'를 구성ㆍ운영하기로 했다. 협의회는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과 금융 공공기관, 협회 등이 참여하며 국내 금융회사의 해외진출ㆍ협력 전략을 세우고 해외진출과 관련한 현황과 실적을 점검하는 한편 기관 간 의견조율과 정보공유 등 역할을 담당하기로 했다.

정부는 또한 몽골, 베트남, 말레이시아 등을 대상으로 예금자보호제도 자문을 확대하고 베트남 증시선진화 사업에 참여해 우리 증시시스템을 수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정부는 또 뉴질랜드에 모바일 결제 시스템 사업을 추진하고 말레이시아에 추가로 버스 단말기를 공급하기로 했다. 이외에도 카자흐스탄, 베트남, 벨라루스 등 해외 우정기관의 우편현대화 사업에도 적극 참여할 계획이다.

채윤정기자 echo@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