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아시아에 데이터센터 3곳 신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구글이 아시아에 데이터센터 3곳을 신설한다. 미국과 유럽에만 데이터센터를 보유하고 있는 구글이 다른 지역에 데이터센터를 건설하는 것은 처음으로 아시아지역의 중요성을 인식한 조치로 풀이된다.

28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 등 복수의 외신에 따르면 구글은 총 2억달러(약 2338억원) 이상을 투자해 싱가포르ㆍ홍콩ㆍ대만 등에 새로운 데이터센터를 건설할 계획이다.

구글은 현재 유럽에 2곳(벨기에ㆍ핀란드), 미국에 6곳의 데이터센터를 보유하고 있는데 이번에 처음으로 아시아 지역에 데이터센터를 구축하게 됐다. 이번에 구축되는 데이터센터는 총 22만6000㎡ 규모로 컴퓨터ㆍ이동통신ㆍ스토리지ㆍ예비발전설비ㆍ보안장치 등이 도입되며 에너지효율성을 높여 친환경적으로 건설할 예정이다. 구글은 이미 3곳의 데이터센터 건설 부지를 확보한 상태로 공사가 시작되면 1∼2년 내에 건설을 완료하고 센터를 가동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번 조치는 아시아에서 스마트폰과 태블릿PC 등 모바일기기 급증으로 인해 인터넷 사용자가 늘어나고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데 따른 것으로 구글은 이번 데이터센터 건설을 통해 아시아 지역에서 보다 빠르고 안정적인 서비스 제공이 가능해 질 것으로 보고 있다.

이홍석기자 redstone@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