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재완 장관 "IT 콘텐츠 제작사들 영세해 대ㆍ중소기업간 공생발전 필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박재완 기획재정부 장관은 15일 "IT 콘텐츠 산업이 중요한 데 비해 콘텐츠 제작사들은 대부분 영세하고 경쟁력도 낮은 실정이어서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공생발전 전략을 적극 모색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박 장관은 이날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경제정책조정회의에서 "이번 추석 귀경길이 예년보다 원활했다고 하는데 이는 실시간으로 교통상황을 알려주는 스마트폰 덕택이란 보도가 있었다"며 "그만큼 스마트 기기와 관련 콘텐츠가 우리 생활에 깊숙이 파고들어 있는 상황"이라며 스마트 콘텐츠 산업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박 장관은 그러나 "대기업 중심의 기기와 네트워크 부문은 경쟁력이 있는 반면에 콘텐츠 제작사는 대부분 영세하다"며 "IT업계의 경쟁력은 콘텐츠, 플랫폼, 네트워크, 터미널을 포괄하는 생태계 경쟁력에 의해 좌우될 수밖에 없는 만큼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협력적인 파트너십을 구축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박 장관은 또한 이날 회의에서 최근 그리스 디폴트(채무불이행) 우려로 국제시장 변동성이 커지는 것에 대해 "우리 경제는 양호한 경기 흐름을 지속하고 있으며 재정건전성, 외환보유액, 단기외채 비중, 외화자금 사정 등을 감안할 때 지나치게 불안해할 이유가 없다"며 "다만 글로벌 재정위기가 장기화될 가능성이 있어 긴 호흡을 갖고 충실히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또 이제는 100세 시대에 걸맞게 국가정책의 틀도 질적인 변화가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그는 "앞으로 육십 평생이란 말은 백세 평생으로 바뀔 수 있을 것"이라며 "단순히 말만 바뀌는 것이 아니라 생애 주기가 길어진 만큼 삶의 방식, 사회시스템, 국가정책의 틀도 질적인 변화가 있어야 한다"고 언급했다.

박 장관은 이에 따라 100세 사회 대비의 중요성을 공론화하고 올해 말까지 관련 대책이 마련될 수 있도록 각 부처가 협조해 줄 것을 당부했다.

박 장관은 이외에도 마이크로소프트가 아시아 데이터센터 설립 후보지로 한국을 검토하고 있으며 루이뷔통이 첫 공항매장을 인천공항에 연다는 점을 언급하며 "이는 우리나라의 IT 인프라 경쟁력과 동북아 허브시장으로서 잠재력을 인정한 사례"라고 평가했다.

채윤정기자 echo@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